2020.09.08 23:59

멋진나비_시간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어려서 아버지에게 많이 맞았다.

나는 아버지의 기대를 짊어진 장남이라 특히 많이 맞았다

초등학교 6학년 때는 중학교 1학년 영어 교과서를 통째 외우는 게 방학 숙제였다.

검사를 하다 실수하는 날에는 또 매를 맞았다.

주말에는 아버지를 피해 도서관으로 달아났다.

21세기는 정보화와 세계화의 시대가 될 것이라는 그의 말에 영어 공부를 다시 시작했다.

정신적 아버지인 토플러의 가르침에 따라 자발적으로 공부한 영어는 순수한 즐거움이었다.

세월이 흘러 어느새 나도 아버지가 되었다.

최고의 유산은 책 읽는 습관이라 생각한다

아이가 태어나고 초등학교 5학년이 될 때까지 매일 밤 20분씩 책을 읽어줬다.

독서 습관을 기르는 가장 좋은 방법은 아이들에게 매일 밤 소리 내어 책을 읽어주는 것이다.

내 역할은 책을 사주는 데까지다.

부디 아이들이 책에서 훌륭한 정신적 아버지를 만날 수 있기를 소망한다

평소 읽고 싶었던 책이 있다면 세 권까지 마음껏 고르라고 했다.

내 역할은 책을 사주는 데까지다.

읽을지 말지는 아이들 마음이다.

부모가 책을 즐겨 읽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최고의 독서 교육이다.

부디 아이들이 책에서 훌륭한 정신적 아버지를 만날 수 있기를 소망한다.

내생각 : 아빠가 싫었던 것 같고 김민식이라는 사람이 불쌍했다.2020.08.24-18.54 (2).png

 


XE1.8.13 Layout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