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53 추천 수 0 댓글 5

2014, 2015 겨우내 서해바다 눈꽃 속에서 밤이 하얗도록 집을 짓던 오목수님은 쉼 없는 긴 긴 석 달의 집짓기를 마치고 서둘러 내일학교로 출발합니다.

 

기쁜강 : 반갑습니다 오목수님. (어멋!) 서해 바다는 송이송이 눈송이로 온통 하얗던데요. 어찌 오목수님 얼굴은 그리 검디검으신가요?

오목수 : 추운 겨울, 집이 완성되기를 기다리는 건축주를 위해 쉼 없이 철야까지 하느냐고 몸이 좀 고단해서 그런 것 같습니다.

기쁜강 : 예, 그러시군요. 먼 길 오시느냐고 애쓰셨구요. 내일학교 리모델링을 도와주신다고 흔쾌히 마음 내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참 그 전에 시간이 얼마나 되시나요?

오목수 : 2주요

기쁜강 : 아.. 네.. ^^ 이쪽으로 오세요. 설명을 해드릴게요.

음.. 신발장.. 복도 수납장 이만큼.. 전자액자틀.. 수납장 이~~짝 문..저~~짝 문.. ㄷ자 테이블.. 수납공간1..수납공간2.. 아! 조명도요.....

오목수 : (워메) 지원 친구가 곧 올 것입니다! 내 친구 학민이가 빨리 와야 할 텐데!!

기쁜강 : 친구분께서 목수님이신가요?

오목수 : 최근까지 공부만 하다가 마침 시간이 되어 부탁했습니다. 팔다리가 가늘지만 만드는 거는 좋아합니다.

기쁜강 : 아무쪼록 힘이 센~~ 분이시면 좋겠습니다.

 PicsArt_1426344608547.jpg     

기쁜강 : 오목수님, 3월 입학식 전까지 해야하는데요.. 혹시 신발장을 너무 예술작품으로 만드시려는 건 아닌가요? 시간이  다소 지체되는 것 같습니다만^^;

오목수 : 곡선을 구현해보고 싶어 장비를 몇 가지 주문했습니다.

  PicsArt_1426344721330.jpg


시간은, 이주.. 삼주가 지나 사주를 채워가고 있었습니다.

기쁜강 : 오목수님? 사물함을 너무 작품으로 만드신다는 생각은 혹시.. 안 드시나요?

오목수 : 주문한 나무 두께가 경첩과 안 맞아 좀 더 추가되는 작업일 뿐입니다.

기쁜강 : 하 네.. 가실 날은 3일 남았네요?

오목수 : 최선을 다해보겠습니다.

기쁜강 : 하이팅..팅..

  PicsArt_1426345807443.jpg


그렇게 시간은 한 달이 흘렀고 오목수님의 손길이 닿은 내일학교 곳곳에는 봄이 오고 꽃향기가 나는 것만 같았습니다. 

 

PicsArt_1426344838522.jpg


KakaoTalk_20150306_013057765.jpg


오목수 : 이곳에서 학생들이 이렇게 앉아 책을 보고 그림을 그리면 좋겠습니다. 아무쪼록 학생들이 잘 써주기를 바랍니다. 맘에 들었으면 좋겠습니다. 시간이 부족하여 다 해드리고 가지 못해 아쉽습니다.


KakaoTalk_20150306_0130569330911.jpg



약 한달.. 그 중 총 3주의 리모델링 작업을 숨 가쁘게 마치고 오목수님은 다시 전라도 광주로 출발하였습니다.

먼 길 마다 않고 기꺼이 한걸음에 달려와 주신 것만으로도 참 감사한데 긴 시간 동안 오목수님 마음만큼이나 곱고 아름다운 가구들을 만들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ㅎㅎ 언제나 내일학교를 후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ㅡㅡㅡ^




  • 자람지도선생님 2015.03.15 12:31
    내일학교 N 을 수납장 문마다 고안해서 넣었다니... 그 참 .. 그거 따고 마감질 하느라 얼매나 고생했겄소? 교실 복도가 훠언하니 좋습디다. 참으로 애썼습니다. 그리고... 손잡이 대신에 동그란 구멍 뚫어 놓은것은 혹시 by 오홍배 를 기념하기 위한 ' O ' ? 내눈엔 그렇게 보이는데.. ㅎㅎㅎ

    기쁜강 그 한귀퉁이에 기념사진과 사인 넣으세요...
  • 기쁜강 2015.03.15 15:41

    ㅎㅎㅎㅋ 그 ' 0 '가 그 '오' 라고는 미처 생각을 못했었는데 그랬던 거군요! 이제보니ㅎㅎㅋ

    예, 기념사진과 사인 넣도록 하겠습니다~

  • 자림 2015.03.22 23:10
    학교를 둘러보며 감탄을 하게 만들었는데, 오늘 다시 이 자리에서 보니, 오 목수님의 마음이 더 느껴졌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채 쉬지도 못하시고 떠나신 일터에서 성공적인 작품 또한 만드세요~
  • 혜원 2015.03.24 10:21
    이태리 장인의 한땀한땀은 명함도 못내미는 오목수님의 예술 수납장과 신발장입니다.
    너무 아까워서 신발장엔 신발을 못 넣고, 수납장엔 물건을 넣지 못하고 있는 것이 함정... ㅋㅋㅋ
    오목수님~ 감사합니다. (기쁜강님의 독려가 있었기에 가능했겠지요? 기쁜강님에게도 감사요~)
  • 기쁜빛 2015.04.11 23:35
    오목수님~ 기쁜강님~ 교실 앞 수납장을 볼 때마다 정말 멋지다~ 대단하시다~ 하는 마음이 듭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그리고 저곳이 저렇게 앉을 수 있는 곳이라니! 학생들이 많이 애용하면 좋겠네요~^^

감사합니다

내일학교를 도와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 권순삼님(밝은해 아버님 기부 감사합니다.)

    Date2018.05.11 By해달 Views149
    Read More
  2. 내일학교 본관이 새옷으로 갈아입었습니다.

    Date2017.07.25 By내일학교 Views288
    Read More
  3. 내일학교 "추구의 정원"에 새식구가 들어왔어요!

    Date2017.05.18 By내일학교 Views91
    Read More
  4. [도서기증] 한그루의 나무를 심으면 천개의 복이 온다

    Date2017.05.07 By내일학교 Views69
    Read More
  5. [ 평안님 고맙습니다 ] 세탁기도 청소를 해요?

    Date2017.01.14 By내일학교 Views154
    Read More
  6. [도서기증] 어쩌다 9회말!

    Date2017.01.09 By내일학교 Views61
    Read More
  7. [아침고요 수목원 이병철 이사님] 가을 국화 감사합니다!

    Date2016.10.31 By내일학교 Views139
    Read More
  8. [한택식물원 강정화 이사님] 도서 '그린잡' 감사합니다!

    Date2016.10.22 By밝은해 Views180
    Read More
  9. 수화된 석회 경주에서 받아왔습니다

    Date2016.10.06 By참밝음 Views164
    Read More
  10. 맛난 인절미와 색색의 송편, 감사합니다.

    Date2016.09.26 By참밝음 Views90
    Read More
  11. 이대자연사박물관 [도서 및 탐사 쌍안경 기증]

    Date2016.09.08 By참밝음 Views184
    Read More
  12. 이거 우리 달걀 맞아?!

    Date2016.07.10 By하늘태양 Views179
    Read More
  13. 책 선물이 제일 좋아요~

    Date2015.09.19 By내일학교 Views356
    Read More
  14. 5월의 키다리아저씨

    Date2015.07.28 By기쁜강 Views194
    Read More
  15. 책에 목마른 내일학생들을 위한 희소식!

    Date2015.06.03 By내일학교 Views494
    Read More
  16. 꿈꾸는 작은 나무, 오홍배 목수님 감사합니다~

    Date2015.03.15 By기쁜강 Views553
    Read More
  17. 강대희님 재능기부 감사합니다.

    Date2015.03.03 By내일학교 Views665
    Read More
  18. 하늘바다님~ 충경님~ 감사합니다~

    Date2015.01.16 By신애 Views775
    Read More
  19. 오홍배 목수님 (목공가구 제작 재능기부)

    Date2014.12.03 By내일학교 Views928
    Read More
  20. 늘예솔목조주택 최응철님 (재능기부)

    Date2014.11.28 By기쁜강 Views95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XE1.8.13 Layout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