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37 추천 수 0 댓글 5

2014, 2015 겨우내 서해바다 눈꽃 속에서 밤이 하얗도록 집을 짓던 오목수님은 쉼 없는 긴 긴 석 달의 집짓기를 마치고 서둘러 내일학교로 출발합니다.

 

기쁜강 : 반갑습니다 오목수님. (어멋!) 서해 바다는 송이송이 눈송이로 온통 하얗던데요. 어찌 오목수님 얼굴은 그리 검디검으신가요?

오목수 : 추운 겨울, 집이 완성되기를 기다리는 건축주를 위해 쉼 없이 철야까지 하느냐고 몸이 좀 고단해서 그런 것 같습니다.

기쁜강 : 예, 그러시군요. 먼 길 오시느냐고 애쓰셨구요. 내일학교 리모델링을 도와주신다고 흔쾌히 마음 내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참 그 전에 시간이 얼마나 되시나요?

오목수 : 2주요

기쁜강 : 아.. 네.. ^^ 이쪽으로 오세요. 설명을 해드릴게요.

음.. 신발장.. 복도 수납장 이만큼.. 전자액자틀.. 수납장 이~~짝 문..저~~짝 문.. ㄷ자 테이블.. 수납공간1..수납공간2.. 아! 조명도요.....

오목수 : (워메) 지원 친구가 곧 올 것입니다! 내 친구 학민이가 빨리 와야 할 텐데!!

기쁜강 : 친구분께서 목수님이신가요?

오목수 : 최근까지 공부만 하다가 마침 시간이 되어 부탁했습니다. 팔다리가 가늘지만 만드는 거는 좋아합니다.

기쁜강 : 아무쪼록 힘이 센~~ 분이시면 좋겠습니다.

 PicsArt_1426344608547.jpg     

기쁜강 : 오목수님, 3월 입학식 전까지 해야하는데요.. 혹시 신발장을 너무 예술작품으로 만드시려는 건 아닌가요? 시간이  다소 지체되는 것 같습니다만^^;

오목수 : 곡선을 구현해보고 싶어 장비를 몇 가지 주문했습니다.

  PicsArt_1426344721330.jpg


시간은, 이주.. 삼주가 지나 사주를 채워가고 있었습니다.

기쁜강 : 오목수님? 사물함을 너무 작품으로 만드신다는 생각은 혹시.. 안 드시나요?

오목수 : 주문한 나무 두께가 경첩과 안 맞아 좀 더 추가되는 작업일 뿐입니다.

기쁜강 : 하 네.. 가실 날은 3일 남았네요?

오목수 : 최선을 다해보겠습니다.

기쁜강 : 하이팅..팅..

  PicsArt_1426345807443.jpg


그렇게 시간은 한 달이 흘렀고 오목수님의 손길이 닿은 내일학교 곳곳에는 봄이 오고 꽃향기가 나는 것만 같았습니다. 

 

PicsArt_1426344838522.jpg


KakaoTalk_20150306_013057765.jpg


오목수 : 이곳에서 학생들이 이렇게 앉아 책을 보고 그림을 그리면 좋겠습니다. 아무쪼록 학생들이 잘 써주기를 바랍니다. 맘에 들었으면 좋겠습니다. 시간이 부족하여 다 해드리고 가지 못해 아쉽습니다.


KakaoTalk_20150306_0130569330911.jpg



약 한달.. 그 중 총 3주의 리모델링 작업을 숨 가쁘게 마치고 오목수님은 다시 전라도 광주로 출발하였습니다.

먼 길 마다 않고 기꺼이 한걸음에 달려와 주신 것만으로도 참 감사한데 긴 시간 동안 오목수님 마음만큼이나 곱고 아름다운 가구들을 만들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ㅎㅎ 언제나 내일학교를 후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ㅡㅡㅡ^




  • 자람지도선생님 2015.03.15 12:31
    내일학교 N 을 수납장 문마다 고안해서 넣었다니... 그 참 .. 그거 따고 마감질 하느라 얼매나 고생했겄소? 교실 복도가 훠언하니 좋습디다. 참으로 애썼습니다. 그리고... 손잡이 대신에 동그란 구멍 뚫어 놓은것은 혹시 by 오홍배 를 기념하기 위한 ' O ' ? 내눈엔 그렇게 보이는데.. ㅎㅎㅎ

    기쁜강 그 한귀퉁이에 기념사진과 사인 넣으세요...
  • 기쁜강 2015.03.15 15:41

    ㅎㅎㅎㅋ 그 ' 0 '가 그 '오' 라고는 미처 생각을 못했었는데 그랬던 거군요! 이제보니ㅎㅎㅋ

    예, 기념사진과 사인 넣도록 하겠습니다~

  • 자림 2015.03.22 23:10
    학교를 둘러보며 감탄을 하게 만들었는데, 오늘 다시 이 자리에서 보니, 오 목수님의 마음이 더 느껴졌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채 쉬지도 못하시고 떠나신 일터에서 성공적인 작품 또한 만드세요~
  • 혜원 2015.03.24 10:21
    이태리 장인의 한땀한땀은 명함도 못내미는 오목수님의 예술 수납장과 신발장입니다.
    너무 아까워서 신발장엔 신발을 못 넣고, 수납장엔 물건을 넣지 못하고 있는 것이 함정... ㅋㅋㅋ
    오목수님~ 감사합니다. (기쁜강님의 독려가 있었기에 가능했겠지요? 기쁜강님에게도 감사요~)
  • 기쁜빛 2015.04.11 23:35
    오목수님~ 기쁜강님~ 교실 앞 수납장을 볼 때마다 정말 멋지다~ 대단하시다~ 하는 마음이 듭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그리고 저곳이 저렇게 앉을 수 있는 곳이라니! 학생들이 많이 애용하면 좋겠네요~^^

감사합니다

내일학교를 도와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 내일학교 본관이 새옷으로 갈아입었습니다.

    Date2017.07.25 By내일학교 Views114
    Read More
  2. 내일학교 "추구의 정원"에 새식구가 들어왔어요!

    Date2017.05.18 By내일학교 Views64
    Read More
  3. [도서기증] 한그루의 나무를 심으면 천개의 복이 온다

    Date2017.05.07 By내일학교 Views39
    Read More
  4. [ 평안님 고맙습니다 ] 세탁기도 청소를 해요?

    Date2017.01.14 By내일학교 Views115
    Read More
  5. [도서기증] 어쩌다 9회말!

    Date2017.01.09 By내일학교 Views48
    Read More
  6. [아침고요 수목원 이병철 이사님] 가을 국화 감사합니다!

    Date2016.10.31 By내일학교 Views110
    Read More
  7. [한택식물원 강정화 이사님] 도서 '그린잡' 감사합니다!

    Date2016.10.22 By밝은해 Views128
    Read More
  8. 수화된 석회 경주에서 받아왔습니다

    Date2016.10.06 By참밝음 Views138
    Read More
  9. 맛난 인절미와 색색의 송편, 감사합니다.

    Date2016.09.26 By참밝음 Views72
    Read More
  10. 이대자연사박물관 [도서 및 탐사 쌍안경 기증]

    Date2016.09.08 By참밝음 Views162
    Read More
  11. 이거 우리 달걀 맞아?!

    Date2016.07.10 By하늘태양 Views156
    Read More
  12. 책 선물이 제일 좋아요~

    Date2015.09.19 By내일학교 Views336
    Read More
  13. 5월의 키다리아저씨

    Date2015.07.28 By기쁜강 Views188
    Read More
  14. 책에 목마른 내일학생들을 위한 희소식!

    Date2015.06.03 By내일학교 Views477
    Read More
  15. 꿈꾸는 작은 나무, 오홍배 목수님 감사합니다~

    Date2015.03.15 By기쁜강 Views537
    Read More
  16. 강대희님 재능기부 감사합니다.

    Date2015.03.03 By내일학교 Views643
    Read More
  17. 하늘바다님~ 충경님~ 감사합니다~

    Date2015.01.16 By신애 Views748
    Read More
  18. 오홍배 목수님 (목공가구 제작 재능기부)

    Date2014.12.03 By내일학교 Views901
    Read More
  19. 늘예솔목조주택 최응철님 (재능기부)

    Date2014.11.28 By기쁜강 Views926
    Read More
  20. 푸른잔디 권순삼님 (안전헬멧 및 흙부대집 자재)

    Date2014.11.25 ByGaram Views111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XE1.8.13 Layout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