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게 배심원이었구나~

-영화 12인의 성난 사람들 소감문-

2015. 6. 3. 수

산호수

 

 12명의 배심원들이 회의하는 모습은, 우리가 내일 공사 할 때의 모습과 참 닮은 점이 많아 보는 내내 재미있었다. 우리의 모습과 비교하게 되고, ‘에이~ 저건 우리가 더 낫네~’ 하며 즐겁게 감상했다.

 “유죄요.”

 “왜 유죄라고 생각해요?”

 “그냥… 모르겠어요, 그냥 유죄인 것 같아요.”

 자신의 의견에 확고한 의지도 없이, 신념도 없이 유죄로 가는 분위기에 휩쓸려 그냥 유죄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는 것 같았고, 7시에 하는 야구 경기에 빨리 가고 싶어서 유죄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었다. 개인의 사정 때문에 사적인 감정으로 끝까지 유죄를 밀어 붙이는 사람도 있었다. 11명의 사람들이 모두 다 한 입으로 유죄를 외치고 있을 때, 가능성을 의심하고 무죄를 말하는 사람도 있었다. (11명의 사람들이 그 사람을 이해하지 못했었다.)

배심원들은 12명 다 인격, 성품, 성격이 몽땅 달랐고, 그에 따라서 말씀이나 주장에 대한 의지, 표정 몸짓이 다 달랐다. 화목국 회의할 때에도 다들 성격이 너무 달라서 의견 충돌도 많았고, 힘들었던 기억이 났다. 내일 공사 때도 모두가 같은 의견을 말하고 있을 때 혼자만 반대를 하며 자기 의견을 당당하게 말하는 사람이 있었다. 다른 학생들은 그 학생을 이해하지 못했지만 의견을 존중해주고 들어주려고 했다. 이런 부분에서는 우리가 더 낫네!

 4학년 때 이 영화를 사회 시간에 아무 것도 모르고 본 적이 있었다. 가물 가물, 좋지 않은 화질과 방 안에 갇혀 이런 저런 자료를 펼치며 회의를 하는 모습, 그리고 마지막에 재판소를 나가는 모습만이 머릿속에 맴돌았다. 머리도 몸도 마음도 좀 크고 이 영화와 다시 재회하게 되니, 어떻게 다가올까? 궁금했다.

 나는 배심원들이 피고인의 유 무죄를 결정하는 사람들이기에 엄청나게 다들 지적이고, 개인의 감정을 잘 표출하지 않고 냉철한 사람들인 줄 알았다. 배심원을 뽑는 자격도 몰랐었다. 그런데 이 영화를 보니까 그냥 일반 사람들이다! 건축가도 있었고, 광고회사를 다니는 사람도 있었다. 아들에게 받은 상처를 가지고 그 사적인 감정으로 판단하는 사람도 있었다. 자기 화를 주체하지 못하고 미친듯이 소리를 지르고 폭력까지 행사하려던 사람도 있었고, 자신만의 편견을 가지고 판단하는 사람도 있었다. 다, 달랐다! 엄청나게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있었다.

 거기서는 아까 말했듯이 한 명 만이 무죄에 손을 들었다. 배심원 판단은 만장일치가 약속이기 때문에 1명의 의견으로 인해 만장일치를 위한 회의를 했다. 우리 학생들은 과반수 위주로 결정을 내린다. 만장일치로 하면 끝이 없어지고, 힘이 들고 지치기 때문이다. 만장일치, 과반수 중 무엇이 더 좋은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 어쨌든 무죄에 손을 든 사람은 딱히 결정적인 카드도 없이 ‘아닐 수도 있죠. 잘못됐을 수도 있죠.’ 라는 조그마한 가능성을 의심한다. 처음엔 나도 그 사람이 잘 이해가 되지 않았다. ‘자기의 확실한 의견이나 자료도 없으면서, 가능성으로 판단을 하네?’ 아닐 수도 있죠, 라는 말은 처음엔 굉장히 설득력이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사람은 차근차근 실질적인 의심을 해나가고 그것에 대한 자료도 요청하며, 확신을 가지고 한 사람 한 사람 설득시켜 나간다. 그렇게 판이 뒤집히게 된다. 정말로 대단하며 용기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아닐 수도 있죠.’ 작은 가능성을 가지고 유죄로 휩쓸리는 분위기를 막고, 전세를 뒤집는다.

 한 사람씩 설득 당해가는 중에 끝까지 유죄라고 고집을 하는 남자가 한 명 있었다. 그 사람은 아들과의 상처가 있는 사람이었다. 이 재판은 한 소년의 아버지 살인 사건을 다루었는데, 그 남자는 끝까지 유죄라고 소리지르다가 결국에는 눈물을 흘리며 무죄라고 인정하고 만다. 난 그 사람이 기억이 많이 남았다. 저렇게 사적인 감정을 가지고 판단을 하는 구나. 사람의 목숨이 달린 일인데.

 그렇게 모든 사람이 소년의 무죄를 인정하고 영화는 끝이 난다. 처음부터 끝까지 손바닥 만한 방에 갇혀 말만 하다가 나가는 게 끝인 영화이지만, 그 안에서는 각 각 다른 사람의 여러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토론을 위해 영화를 봤지만, 이런 식으로 토론 하면 없어 보인다는 걸 알게 된 것 같았다. 다수의 사람이 존중이 없고, 예의가 없었으며 그냥 말싸움 같았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용기나, 자료의 중요성에 대한 걸 많이 배웠다.

 앞으로 내일공사는 12인의 배심원들이 회의하는 것보다 더 품격있고 존중이 있게 하고 싶다!


토론 (debate)

논리정연하게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는 토론! 96시간의 치열한 경합으로 이루어지는 토론학업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9 2019년 민주주의를 위한 아주 짧은 안내서 토론 대련 소감문- 마음 마음♥ 2019.04.24 25
48 2019년 민주주의를 위한 짧은 안내서 토론 대련 소감문 - 새벽 새벽 2019.04.24 24
47 2019년 민주주의를 위한 아주 짧은 안내서 소감문_꿈 꾸움 2019.04.24 17
46 2019년 자본론 토론 대련 소감문_꿈 꾸움 2019.04.18 32
45 2019년 유토피아 태양의 나라 토론 대련 소감문_꿈 꾸움 2019.04.18 22
44 2019년 [자본론 독서 대련] 이상사회를 위한 토론 대련_별구름 file 별구름 2019.04.17 41
43 ~2018년 알파팀 저녁보고 - 공부를 했는데 뭔가 잘 안 된다 file 내일학교 2018.03.15 61
42 ~2018년 북두칠성팀 저녁보고 - 저녁에도 공부는 쉬지 않습니다 file 내일학교 2018.03.15 43
41 ~2018년 북두칠성팀 오후보고 - 공부내용은 비밀입니다 file 내일학교 2018.03.15 32
40 ~2018년 알파팀 보고 - 어렵지만 즐거운 경제공부 file 내일학교 2018.03.15 33
39 ~2018년 북두칠성팀 오전보고 - 블록체인이 뭔가요? file 내일학교 2018.03.13 38
38 ~2018년 알파팀 오전 보고 - 화폐와 돈의 차이점은? file 내일학교 2018.03.13 77
37 ~2018년 [토론주제] 전자화폐는 '돈'인가? file 내일학교 2018.03.13 147
36 ~2018년 인공지능의 진화는자연인가 토론 소감문 -용기- 하늘태양 2017.03.20 68
35 ~2018년 인공지능의 진화는 자연인가 - 하늘보람 토론 소감문 하늘보람 2017.03.20 51
34 ~2018년 인공지능의 진화는 자연인가 하늘태양 소감문 하늘태양 2017.03.20 45
33 ~2018년 토론 소감문 푸른바다 푸른바다 2017.03.20 171
32 ~2018년 72시간 디베이트 소감 - 오선화 하늘바람 2017.03.20 49
31 ~2018년 인공지능의 진화는 자연인가 긍정팀 달 소감문 달☾ 2017.03.20 50
30 ~2018년 인공진화의 진화는 자연인가? 물방울 토론 소감문 하늘태양 2017.03.20 35
29 ~2018년 72시간 디베이트 '인공지능의 진화는 자연인가?' 김하늘 소감문 김하늘 2017.03.20 66
28 ~2018년 72시간 디베이트 소감 꾸움 2017.03.20 45
27 ~2018년 인공지능의 진화는 자연인가? 디베이트 노을 소감문 노을 2017.03.20 35
26 ~2018년 주제: '인공지능의 진화는 자연인가' 디베이트 소감문 나무 경준/나무 2017.03.18 191
25 ~2018년 "미래에는 민주주의와 자본주의가 공존할수 있을까?" 3번째 토론 긍정팀 쑥쑥팀 자료 file 푸른바다 2016.12.27 59
24 ~2018년 앞으로 미래에는 민주주의와 자본주의는 공존 할 수 있는가? - 패밀리팀 논의기록 1 밝은해 2016.12.27 569
23 ~2018년 "미래에는 민주주의와 자본주의가 공존할수 있을까?" 첫번째 토론 부정팀 쑥쑥팀 자료 file 푸른바다 2016.12.27 80
22 ~2018년 "정의는 진보하는가?" 하늘태양 토론 소감문 하늘태양 2015.11.19 184
21 ~2018년 제 3회 토론수업 : '선은 정의로 실현되는가?' 별 소감문 3 반짝별 2015.09.25 415
20 ~2018년 별하늘 3차 토론 소감문: 애썼다!! 3 별하늘 2015.09.24 871
19 ~2018년 3회 토론을 끝내고! 부제: 또 졌구나! -하늘태양- 2 하늘태양 2015.09.24 137
18 ~2018년 텐저린스: 누구를 위한 전쟁인가를 보고 나서 - 하늘태양 1 하늘태양 2015.09.11 474
17 ~2018년 영화 pk를 보고 나서 - 하늘태양 하늘태양 2015.09.10 354
16 ~2018년 인간의 문명활동은 '선'인가? 2주간에 걸친 엄청난 토론의 결정판!! 6 file 내일학교 2015.07.28 203
15 ~2018년 별, 제 1 토론수업 소감문~ 5 반짝별 2015.06.08 125
14 ~2018년 제 1회 내일학교 디베이트 경합! 그 뜨거운 현장 리포트 6 file 내일학교 2015.06.06 274
13 ~2018년 토론은 분쟁이에요 - 산호수 그레이트 디베이터스 소감문 2 산호수 2015.06.05 2112
12 ~2018년 산호수 토론 성찰문 - 인간 문명활동은 자연이 아니다 팀 2 산호수 2015.06.05 265
» ~2018년 이런 게 배심원이었구나 - 산호수 12인이 성난 사람들 소감문 file 산호수 2015.06.05 388
10 ~2018년 12인의 성난사람들 소감문 (하늘봄) 1 하늘봄 2015.06.05 389
9 ~2018년 "인간의 문명활동은 자연인가" 긍정팀 하늘봄 성찰기 1 하늘봄 2015.06.05 219
8 ~2018년 12명의 성난 사람들을 보고 (하늘태양) 2 하늘태양 2015.06.05 205
7 ~2018년 새로운 것을 배우다 ~! 3 file 밝은해 2015.06.05 96
6 ~2018년 빛나는 별 토론 보고서 4 빛별 2015.06.05 96
5 ~2018년 마하 토론 성찰문 file 마하 2015.06.05 115
4 ~2018년 전쟁에서 우리가 배워야 할 것들 (토론이 끝나고 하늘태양의 소감문) 4 하늘태양 2015.06.05 238
3 ~2018년 푸른바다 토론 성찰기 3 푸른바다 2015.06.05 81
2 ~2018년 철학박사 제현샘의 '토론입문' 강의! 4 file 내일학교 2015.06.04 150
1 ~2018년 지금 내일학생들은 48시간의 집중 토론 훈련중! 1 file 내일학교 2015.06.03 118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XE1.8.13 Layout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