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95 추천 수 0 댓글 1
3~4일 전에 심었던 작은 씨앗이 발아를 했습니다.
 
연하디 연한 연초록 싹이 얼굴을 빼꼼 내민 모양이 참 예쁘네요.
엄마 뱃 속에 있다가 갓 태어난 사랑스러운 아기처럼..^^
 
'지구살리기 자원 선순환 프로젝트'로 진행하는 
모 커피 전문회사로부터 받은 작은 씨앗과 커피 찌꺼기가 작은 기쁨을 안겨주었네요.
 
아주 작은 생명이 잘 발아하기 위해서 며칠간 정성을 기울여 보았습니다.
아침, 저녁으로 들여다보고, 분무기로 물도 수시로 뿌려주고..
설명서대로 해보았더니 드디어 싹이 나왔네요!
 
 
20180907_075709.jpg


 

여리디 여린 작은 싹을 보면서 오늘 아침에는 여러 생각이 떠올랐습니다.
 
생명은 언제 어느 곳에 있든지 조건이 맞으면 발아하는구나.. 
그러기 위해서는 시간도 필요하고..
 
환경이 참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씨앗의 환경은 이렇네요.
'새싹이 날 때까지 배영토 수분을 유지해줘야 되고,
발아되기 시작하면 배양토 겉흙이 마른듯 했을 때 물을 줘야 되고,
새싹이 나오면 튼튼하게 자라도록 햇볕을 많이 쬐어 주어야 되고..'
 
 
20180907_075923.jpg

 

세 아이를 키운 엄마로서
아이들의 자람을 돕는 자람도우미로서 돌아보니
'더 섬세하게 여유를 갖고 정성을 들여야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부모 맘대로 자라지 않는다고 조급함이 앞서게 되지요.
아이의 다친 마음을 들여다보기 전에 '왜 저럴까?' 이상한 아이로 바라보게 되지요.
아이마다 다 이유가 있는데 말이지요..
 
우리 아이가 
마음이 여리고, 생채기가 나서 섬세한 보살핌이 필요한 시기는 아닌지,
이제 막 마음이 살아나기 시작해서 적절한 격려가 필요한 시기는 아닌지,
오랜 시간 온실 속에만 있어서 강한 햇볕을 쬐어 주는게 필요한 시기는 아닌지..
 
 
오늘은 성장한 열 몇 살의 아들, 딸로만 바라보지 말고
그 아이의 마음을 마음으로 만나보는 건 어떨까요?
 
우리 아이들한테 가장 중요한 환경 1순위는 부모님이니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8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 file 지성심 2018.12.07 26
77 더 나아지고 있는 내가 자랑스러워요 file 지성심 2018.11.17 139
76 [내일학교 진로 이야기] 진로계발전문 독립대안학교는 어떻게 진로를 계발하는가 1 file Garam 2018.10.05 140
» 자녀에게 중요한 환경 1순위는? 1 지성심 2018.09.07 95
74 우리, 그냥 지금 행복하면 안 되나요? 1 file Garam 2018.07.14 98
73 우리 아이들의 마음밭에는 무엇이 자라고 있을까? 1 지성심 2018.04.25 80
72 Dream Up - 꿈의 성장 file 지성심 2018.03.12 88
71 우리 학교에 다니는건 천운이에요~! 2 file 지성심 2018.01.11 216
70 교사의 역량강화에 대한 단상 file 지성심 2017.12.25 134
69 삶의 뿌리를 내리는 교육 file 지성심 2017.12.16 104
68 실리콘밸리의 심장부에서... 2 file 혜원 2017.10.27 1234
67 어두운 방에서 혼자 울고 있을 너에게 file Garam 2017.09.25 487
66 살아나는 교육을 실천하며 file 지성심 2017.09.15 112
65 [ 생각하는 삶 ] 핵심가치에 대하여 내일학교 2017.08.24 78
64 장마철 잡초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file Garam 2017.07.30 215
63 새로운 도전을 위하여 혜원 2017.07.25 84
62 <자연과 나>로 들어가며 1 file 보리 2017.07.12 101
61 영화 '우리들' 을 보고 file 지성심 2017.07.07 85
60 장마전선 남하중 - 새벽 4시 순찰을 돌며 1 file Garam 2017.07.03 236
59 나를 살아나게 하는 작은 실천 - 자기 위로 & 격려 1 지성심 2017.06.30 14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XE1.8.13 Layout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