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20 13:52

어느 봄날...

조회 수 91 추천 수 0 댓글 0

어느 봄날,
겨우내 덮혀 있던 개구리밥과 부레옥잠이 썪어 정화기능을 잃고 있는
내일연구소의 연못을 바라보다가...

           

배를 띄웠습니다. 상춘은 절대 아닙니다~. (표정은 잘못나왔습니다^^)
보는 것과는 달리 엄청난 개구리밥 거름을 건져올렸습니다.

           

이 녀석들이 햇볕을 가리고 있어 연못 아래의 연들이 제대로 자라고 있지를못했기에 오늘은 큰 마음 먹고 나섰지요. 어찌 어찌하여 말끔히 걷어내고 뿌듯하여 한참을 연못을 바라보다가 스맛폰에서 옛날 사진들을 꺼내보았습니다.

           


거의 일년 전,
이세돌과 알파고의 세기의 대결이 라디오로 생중계 되는 때였는데요
"...네 장고 끝에 돌을 두었습니다..! " 라는 해설자의 말을 듣다가
저도
" 네 맞습니다. 나도 천년갈 연못의 돌을 놓고 있습니다.. " 하고 혼자 유머를 했습니다. ..

처음 쌓아본 연못의 돌을 놓는 작업이었는데
여러 현장에서 어깨 넘어로 본 것과 들어온 이야기들을 바탕으로
이 돌의 얼굴은 어딜까하고 이리저리 굴려보고 뒤집어 보고 하나씩 착수(?) 했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아래 사진은 자람지도 선생님께서 3월6일에 연못터파기 ( 바닥이 거의 암반이라서 뜯어 내듯이 돌과 흙을 걷어내는) 장면입니다.

(뒤에 작게 보이는 일구자(포크레인)이 제가 운용하는 장비입니다)

그리고 축성 후 한별님과 제가 연못의 물길을 계곡에서 끌고와 화룡점정 하였습니다. 첫 물길이 흘러 연못으로 들어오는 순간은 아직도 선연합니다.

물이 흐르고 또 흐르고 고이면서
하늘과 주위 풍광을 하나둘 담아갔습니다.
그때 경험으로 안 사실이지만
연못의 수면에 비치는 풍광까지도,
심지어 달이 걸려 비치는 면도 정원의 중요한 요소이구나를 절감 했습니다.

추구의 정원에
더불어
첫 연못을 만들어 놓고 참 마음이 좋았던 기억을
이 사진으로 표현해봅니다

아.. 저의 인사가 늦었군요
저는 wetopia 수목원을
만들어가고 있는 <보리>이구요
여기에 함께 하는 많은 분들.. 많이 도와주세요^^

작년에 깊은 수심과 찬 물에도 불구하고
수줍게 꽃피운 연입니다 자주 소식 전하겠습니다~~


XE1.8.13 Layout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