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0 댓글 0

지난해 스미스 대학(Smith College) 가을 신학기 오리엔테이션 기간에 이어 얼마 전 학기말 고사 기간에도 학교 측은 캠퍼스 본부 근처를 지나는 학생들에게 꽤 낯선 영상을 하나 틀어놓았습니다. 다른 학생들이 각자 겪은 최악의 실패담을 털어놓은 내용이었습니다.

 

“대학 와서 처음 치른 쓰기 시험에 낙제했어요.”

영상 속 한 학생이 말합니다. 다른 학생은 가족과 겪은 갈등을 털어놓았습니다.

“어머니에게 제가 동성애자라는 사실을 말씀드렸는데, 어머니는 대수롭지 않게 ‘졸업하고 나면 제대로 돌아올 거니?’라고 말씀하셨어요.”

한 교수도 자신의 실패담을 보탰습니다. 한 유명한 영문과 교수는 낙제점으로 가득했던 자신의 성적표 이야기를 했습니다.

“2학년 때였죠. 완전히 바닥을 깔았어요. 한 학기에 들은 모든 과목에서 하나도 빼놓지 않고 전부 다 F를 맞았어요. 그야말로 초토화된 성적표였죠. 낙제했습니다.”

미국 문학을 연구하는 한 학자는 자신이 쓴 시 <초콜렛 캬라멜>에 관해 이야기합니다. “여러 문예지에 정말 수없이 이 시를 보내고 또 보냈는데, 지금까지 총 21번 거절당했어요.”

 

별 의미없는 의식이 아닙니다. 이 영상은 여자대학교인 스미스 대학이 공식적으로 준비한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시험만 보면 높은 점수를 받는 게 당연하고 어쩌면 고등학교 때까지 학생 대표를 도맡았을 학생들을 대상으로 자신이 겪은 가장 처참한 실패나 시련을 친구들에게 공개할 수 있겠느냐 물은 뒤 이들의 동의 하에 촬영해 제작한 영상입니다.

 

“정말 힘들었어요. 캠퍼스 전체에 온통 치열한 경쟁밖에 없는 느낌이 들었으니까요. 한치의 흐트러짐 없이 완벽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모두가 시달리고 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 이렇게 공개적으로 밝힌 실패담을 보고 있으니 당장 저부터 ‘그래, 다 괜찮아. 누구나 다 힘든 건 마찬가지야. 나만 그런 거 아냐.’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3학년에 올라가는 20살 캐리 리 랭카스터의 말입니다.

 

이 영상은 스미스 대학이 선 보인 새로운 프로그램 “잘 실패하는 법”의 일환으로, 프로그램의 목적은 이름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실패라는 단어에 낙인찍힌 과도한 오명을 벗겨내는 것”입니다. 사기꾼 신드롬에 관한 워크숍, 완벽주의에 관한 자유로운 토론부터 모든 학생의 64%가 B- 이하의 성적을 받는다는 사실을 널리 알리는 캠페인까지, 학교 측은 요즘 유행어인 “탄력성(resilience)”이라는 단어를 써가며 학생들을 실패에 굴하지 않는 오뚜기로 길러내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스미스대학교 대학생활문화원의 리더십 함양 전문가이자 비공식적으로는 “실패 마스터”로 꼽히는 레이첼 시몬스는 이렇게 말합니다.

“배움의 과정에 어떤 문제가 있어서 실패하는 게 아니라, 무언가를 배울 땐 실패하는 게 당연하다는 자명한 사실을 학생들에게 가르쳐 왔습니다. 사실 배움의 과정에서 실패는 빼놓을 수 없는 거잖아요. 스미스 대학교처럼 좋은 학교에 합격하려면 아마 고등학교 때까지 거의 완벽에 가까운 모범생으로 살았을 학생이 많겠죠. 이 학생들에게는 실패가 무척 낯설 거예요. 그래서 실패에 직면하면 누구나 무척 힘겨워 하죠.”

시몬스 씨 본인이 20대 초반에 아주 권위 있는 장학금을 받을 기회를 날려버렸고, 그 때문에 대학교 총장님으로부터 우리 학교 명예에 먹칠을 했다는 소리를 들어야 했습니다. 이 실패담을 거의 10년 가까이 주변에 말하지 않고 살았던 시몬스 씨는 학생들의 마음이 어떨지 잘 압니다. 그녀는 말합니다. “몇 년 동안 저는 그 실패의 그림자에서 영영 벗어나지 못할 줄 알았어요.”

 

시몬스 씨가 관장하는 프로그램에 등록한 학생들이 프로그램 시작과 함께 실패증서를 받는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실패 증서란 쉽게 말해 실패해도 좋다는 허가증 같은 것으로 이런 뜻이 담겼을 겁니다.

“연애나 친구 사귀기를 포함한 인간 관계, 글쓰기, 시험, 과외활동, 아니면 대학 생활과 관련해 내린 그 어떤 결정이든 몇 번이고 실패해도 괜찮습니다. 아무리 많이 실패했다고 해도 여러분이 소중하고 한없이 훌륭한 사람이라는 사실은 변하지 않습니다.”

기숙사 방에 이 실패증서를 자랑스럽게 걸어놓은 학생들도 꽤 있습니다.

 

1980년대에는 (영화 <월스트리트>에 등장하는 인물 고든 게코(Gordon Gekko)처럼) 아무리 값비싼 대가를 치르더라도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는 생각이 지배적이었다면, 오늘날 미국 기업들은 특히 스티브 잡스 같은 영웅적인 인물이 아이디어를 기술로 구현하는 과정에서 겪었듯 실패에도 적잖은 의미를 부여합니다. “실패를 통해 교훈을 얻고 마침내 성공하는 것”이 스타트업 세계에서는 대단히 명예로운 훈장처럼 여겨집니다. 관련 블로그나 테드 강연은 물론 업계 컨퍼런스를 다녀봐도 이런 분위기를 어렵지 않게 느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대학생들은 여전히 전통적인 의미의 성적과 학업 성취에 상당한 공을 들이고 있다고 대학교 관계자들은 입을 모읍니다.

 

수업시간에 제출하는 보고서마다 늘 만점 가까운 점수를 받고, 이력서에는 갖가지 다양한 경험과 활동이 빼곡히 적힌 우수한 학생이 정작 대학 생활에서 겪게 되는 아주 기본적인 실패에도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주저앉아 버리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실패라는 것이 기숙사에 원하는 방을 얻지 못하거나 수강신청을 제때 못해 대기번호를 받아야 하는 경우, 아니면 원하는 동아리에 들어가지 못하는 것처럼 정말 사소한 문제입니다.

 

“의대에 진학하기 위해 들어야 하는 수업에서 낙제하거나 아예 대학교에서 퇴학을 당하는 것 같은 심각한 문제가 전혀 아녜요. 학생들이 기숙사에 있는 대학생활 상담실에 정말 집에 무슨 일이라도 생긴 것 같은 심각한 표정을 하고 와서 무슨 일인지 물어보면 수업에서 A 학점을 못 받았다고 진심으로 낙담하곤 해요. 동아리에 들지 못했다는 이유로 너무 스트레스를 받아서 대학생활 상담 센터를 찾기도 하죠. 정말로 조언이나 도움이 필요할 때 어떻게 도와달라고 해야 하는지 모르는 학생도 있고, 아니면 아주 작은 실패조차 너무나 두려워하는 나머지 아예 사소한 위험도 감수하지 않고 도전이라는 것과 담을 쌓는 학생도 있어요.”

시몬스 씨의 말입니다. (뉴욕타임스)

 

 

위의 기사는 뉴욕타임즈를 번역해놓은 뉴스페퍼민트에서 가져왔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  <--뉴욕타임스 원문기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3 "평생을 배워야 하는 시대" 미래 일자리를 위한 7가지 핵심기술 내일학교 2017.07.16 54
72 [오늘의 기사] "실패해도 박수쳐주고 창조적 파괴자 키우라" 내일학교 2017.07.06 18
» 대학, '실패해도 괜찮다'는 가치관을 가르치다 (1) 내일학교 2017.07.06 20
70 [오늘의 이 기사] No.2 사고력을 길러야 제대로 된 교육 내일학교 2017.07.01 13
69 [기사] 이제는 학교처럼 보이지 않는 학교가 필요합니다. 내일학교 2017.06.30 20
68 [오늘의 이 기사] 수능 폐지를 주장하는 할아버지... 이분의 정체는? 내일학교 2017.06.29 25
67 빌 게이츠가 말하는 '모든 사람들이 읽어야 할 과학도서' 11권 내일학교 2017.06.23 32
66 [오늘의 이 기사] 운전석에 누가 앉아있는가? 내일학교 2017.06.21 19
65 [오늘의 이 기사] 자본주의기 비틀거릴 때, 마르크스는 다시 깨어난다. 내일학교 2017.06.14 15
64 "매일 10분이라도 글 써야 생각을 하게 돼" file 내일학교 2017.06.05 69
63 백년기업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직원들이 질문하게 하라" 내일학교 2017.06.04 15
62 세상에서 가장 불행한 한국 학생들 내일학교 2017.04.24 54
61 초중고부터 경쟁의 무환궤도 달리다.... 지쳐 쓰러지는 20대 내일학교 2017.04.03 54
60 보스턴 공립학교에 등장한 새로운 세계지도 내일학교 2017.03.25 132
59 '선행학습-->명문대-->좋은 직장' 성공 공식 깨지고 있다. 1 내일학교 2017.03.16 143
58 "공기, 햇볕, 물... 우리는 이미 사랑받고 있어요." 내일학교 2017.03.11 82
57 검정고시, 물로 보지 마라... 창의 인재의 새로운 길 내일학교 2017.03.07 161
56 [우리아이 교육법] 뇌 과학에 묻다 내일학교 2017.02.23 130
55 박사 홍수시대 100명 중 4명 '백수' 내일학교 2017.02.17 50
54 높은 연봉에도 행복하지 않은 직종 5가지 내일학교 2017.02.16 98
53 [다른 삶] 이곳 청춘들에게 대학이란... 수많은 선택지 중 하나일 뿐 내일학교 2017.02.06 74
52 똑똑하고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성공하지 못하는 7가지 이유 내일학교 2017.02.03 58
51 대학 4년에 빚 4000만원... 아직 취직 못했는데 상환일 돌아와 내일학교 2017.01.21 64
50 21세기 교육혁신, 키워드는 "모두를 위한 평생교육" 내일학교 2017.01.17 52
49 완벽한 스펙 여대생 VS 평범한 네팔 청년... 하버드 케네디스쿨은 누굴 뽑았을까 file 내일학교 2017.01.12 75
48 스미소니언 매거진이 추천하는 2016년 최고의 과학책 10권 내일학교 2016.12.27 25
47 20년 전 오늘: 칼 세이건, 과학 대중화에 앞정 선 천문학자, 62세로 세상을 하직하다 내일학교 2016.12.21 80
46 뇌는 칭찬보다 비난에 맞춰져있다. 1 내일학교 2016.12.17 66
45 구글의 검색 알고리즘, 민주주의를 위협하다 내일학교 2016.12.07 47
44 자유민주주의는 얼마나 튼튼한 제도일까? 1 내일학교 2016.12.03 35
43 [함께 생각해봅시다] 우리의 미래를 위한 교육은 어때야할까? 11 file 내일학교 2016.11.29 77
42 [칼럼] 호랑이 부모가 아닌 고양이 부모가 내게 준 선물 내일학교 2016.11.28 99
41 커피를 마시고 버틸까?, 10분만 눈을 붙이고 다시 정신을 차릴까? 내일학교 2016.11.21 85
40 욱하는 순간, 범죄자와 일반인의 차이는 이것 내일학교 2016.11.19 83
39 일하기 싫을 때 일하는 방법 내일학교 2016.11.18 69
38 당신의 계획은 살아있습니까? file 내일학교 2016.11.16 57
37 글을 쓸 때 작가의 뇌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날까? file 내일학교 2016.11.14 52
36 학생들에게 진로를 찾아주는 일은 그 어느때보다 복잡해졌습니다. file 내일학교 2016.11.12 37
35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의 노력이 필요하다 file 내일학교 2016.11.09 51
34 창의력은 개개인의 역량이 아닌 "협력의 결과물" file 내일학교 2016.11.07 29
33 당신의 마음을 지키는 하루 750단어 쓰기 file 내일학교 2016.11.05 111
32 [공부자료: 다큐멘터리] 자본주의 내일학교 2016.11.04 41
31 모방과 창조 사이 file 내일학교 2016.11.03 62
30 물고기도 대의를 위해 소의를 희생할 줄 안다 file 내일학교 2016.09.30 75
29 [중앙일보] 벼 수백 포기 낟알 세며 정직 가르친 아버지 file 내일학교 2016.09.29 77
28 성공적인 실패야말로 성공의 어머니이다 한섬 2015.11.26 148
27 이유있는 노벨의학상 수상 한섬 2015.10.14 71
26 학교청소부에서 교장으로 그의 인생을 바꾼 한마디 한섬 2015.09.24 238
25 <창조습관으로 10년후를 대비하라> 한섬 2015.09.08 153
24 나를 그만 다그쳐라...불안 극복 10계명 2 한섬 2015.08.29 243
23 한국 엄마, 세계의 학교를 가다 내일학교 2015.08.23 132
22 인도출신 영재들의 교육이 실리콘밸리에서 빛을 발하다 한섬 2015.08.13 189
21 스스로 목숨 끊는 미국 명문대생들…배경엔 ‘잔디깎기 맘’ 2 제현 2015.07.29 246
20 미국 명문대 입학에 꼭 필요한 요소는 뭘까? - 『아무도 알려주지 않는 미국 명문대학 합격비밀』 정규영 내일학교 2015.06.14 265
19 [톰 행크스 기고문] 오늘의 나를 만든 커뮤니티 칼리지 내일학교 2015.06.04 171
18 실리콘 밸리에서 성공하려면? "비행기 티켓부터 사세요" 내일학교 2015.04.17 344
17 [중앙일보] "미국 대학에 갈 수만 있다면" 내일학교 2015.04.08 505
16 좋은 인생을 만드는 10가지 강력한 습관 2 내일학교 2015.03.25 419
15 한국 어린이들, 학업스트레스 세계 최고 1 내일학교 2015.03.12 534
14 만 18세는 선거권을 가지기 적당한 나이일까요? 내일학교 2015.02.27 788
13 아직은 생소하지만... 장래성 있는 5대 직종 1 내일학교 2015.01.19 508
12 인성교육진흥법안이 12월 29일 통과된다고 합니다 제현 2014.12.19 482
11 게임중독을 이겨내는 '아날로그 게임' 교육적 보드게임 12선 2 내일학교 2014.12.05 768
10 키 안크고 발작까지... ADHD 약물치료 후회하는 부모들 1 내일학교 2014.12.05 1046
9 배짱 부려야 할 인간이 왜 자본 앞에서 떨고 있는가 내일학교 2014.12.03 413
8 학원, 과외로 끌어올린 성적표... 공부 흥미도는 세계 최하위권 내일학교 2014.11.24 531
7 대학에 갈 이유가 없다 - 핀란드의 실용교육 내일학교 2014.11.20 489
6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도서관 file 내일학교 2014.11.16 559
5 원어민 강사 “영어로 서열화하는 풍토에 놀랐다” 내일학교 2014.11.14 640
4 33분마다 한명씩 자살..한국은‘자살 공화국' 내일학교 2014.11.14 454
3 샌드버그 "적극적인 여성에게 '나댄다'고 하지 마세요" 내일학교 2014.11.14 694
2 현대차, 스펙 안보고 인성만으로 뽑는다 내일학교 2014.11.14 537
1 미국의 한 비영리 단체가 저소득층 학생들을 명문 대학에 보낸 비결 내일학교 2014.11.14 580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XE1.8.13 Layout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