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를 마시고 버틸까?, 10분만 눈을 붙이고 다시 정신을 차릴까?"

이런 고민들 많이 합니다.

해야하는 과제들이 많은데 잠이 쏟아집니다.

 

이럴 때 답은, 

"고민하지 마세요. 둘 다 하세요." 라고 합니다.

하지만 이 때의 포인트는 잠깐 눈을 붙이는 잠이 20분을 넘어서는 안된다고 합니다. 

 

왜 그러지 알아봅시다.

 

 

기사원문 보기

 

그런데, 우리 내일학생 여러분!

가끔 여러분이 커피를 마시면서 공부를 한다는 얘기가 들리는데요...

커피를 많이 마시면 안좋은 이유가 여기 있어요. (원문: Enterpreneur.com)

 

수면 방해를 초래합니다
한번 섭취된 카페인은 꽤 오랜 시간 몸에 남아있습니다.

만약 아침 8시에 커피를 마셨다면, 그 속에 든 카페인의 25%는 오후 8시에도 몸 안에 남아있을 것입니다.

아주 소량의 카페인이라도 몸에 남게 되면, REM 수면이라고 불리는 몸이 충전되기 위한 깊은 수면 시간을 방해합니다.

웨인 주립대학 연구진이 임상 수면 의학 저널에 실은 논문을 보면, 퇴근 길에 마신 커피가 밤에 수면의 질을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잠들기 6시간 전에 섭취된 카페인은 적어도 수면 시간을 1시간 가까이 줄입니다.

 

금단 증상을 일으킵니다
오후에 무기력한 증상이 느껴지는 것은 카페인 금단 증상 때문일 수 있습니다.

존스 홉킨스 의대 연구진은 아침에 커피를 마셨을 때 일시적으로 에너지가 충만해진 듯이 느껴지는 것은, 단지 카페인 금단 현상의 일시적 역작용이라고 말합니다. 사실 카페인과 관련한 성과 향상 효과는 모두 카페인 금단 현상과 관련있습니다. 카페인이 몸 밖으로 빠져나갈 때 인지 활동은 감소하고 기분은 하루 종일 좋지 않으며 다시 “정상”적인 기분을 느끼는 유일한 방법은 카페인을 더 많이 마시는 것입니다.

 

의사 결정의 객관성을 해칩니다
카페인은 아드레날린 분비를 유도하는데 아드레날린은 빠른 반응을 유도하는 호르몬입니다.

투쟁-도피 메커니즘은 곰에게 쫗길 때는 유용한 것이지만, 진상 손님에게 온 이메일을 보고 감정을 억제하는 데는 썩 유용하지 않습니다.

아드레날린이 분비되면 뇌는 각성과민(hyper-aroused) 상태로 들어가게 되며 빠른 반응을 하는 대신 이성적인 판단은 버리게 됩니다.

 

동료와 협업하기가 어렵습니다
카페인은 감정 조절을 어렵게 하고 더 짜증을 내고 불안하게 만듭니다.

카네기 멜론 대학 연구진은 카페인 다량 섭취가 뇌 혈압을 높이고 심장을 자극할 수 있으며 호흡을 빠르고 얕게 만들 수 있음을 보였습니다.

이렇게 되면 뇌가 이성적이고 차분한 생각을 하는데 필요한 산소가 부족하게 됩니다.

 

스트레스 지수를 높입니다
만약 하루종일 스트레스에 가득차 있다면, 어쩌면 카페인 탓일지도 모릅니다.

듀크 의학센터의 2002년 연구를 보면, 카페인을 매일 섭취하는 사람은 카페인 때문에 스트레스 지수가 올라가는 현상이 있었습니다.

아침에 마신 카페인에 의한 효과가 잠들기 직전까지 유지되는 게 관찰되었으며 스트레스 증가는 하루종일 지속됐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4 리더십 함양이 중요하다. file 내일학교 2017.10.01 99
73 "평생을 배워야 하는 시대" 미래 일자리를 위한 7가지 핵심기술 내일학교 2017.07.16 120
72 [오늘의 기사] "실패해도 박수쳐주고 창조적 파괴자 키우라" 내일학교 2017.07.06 58
71 대학, '실패해도 괜찮다'는 가치관을 가르치다 (1) 내일학교 2017.07.06 112
70 [오늘의 이 기사] No.2 사고력을 길러야 제대로 된 교육 내일학교 2017.07.01 42
69 [기사] 이제는 학교처럼 보이지 않는 학교가 필요합니다. 내일학교 2017.06.30 39
68 [오늘의 이 기사] 수능 폐지를 주장하는 할아버지... 이분의 정체는? 내일학교 2017.06.29 47
67 빌 게이츠가 말하는 '모든 사람들이 읽어야 할 과학도서' 11권 내일학교 2017.06.23 72
66 [오늘의 이 기사] 운전석에 누가 앉아있는가? 내일학교 2017.06.21 38
65 [오늘의 이 기사] 자본주의기 비틀거릴 때, 마르크스는 다시 깨어난다. 내일학교 2017.06.14 25
64 "매일 10분이라도 글 써야 생각을 하게 돼" file 내일학교 2017.06.05 83
63 백년기업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직원들이 질문하게 하라" 내일학교 2017.06.04 20
62 세상에서 가장 불행한 한국 학생들 내일학교 2017.04.24 65
61 초중고부터 경쟁의 무환궤도 달리다.... 지쳐 쓰러지는 20대 내일학교 2017.04.03 72
60 보스턴 공립학교에 등장한 새로운 세계지도 내일학교 2017.03.25 195
59 '선행학습-->명문대-->좋은 직장' 성공 공식 깨지고 있다. 1 내일학교 2017.03.16 198
58 "공기, 햇볕, 물... 우리는 이미 사랑받고 있어요." 내일학교 2017.03.11 106
57 검정고시, 물로 보지 마라... 창의 인재의 새로운 길 내일학교 2017.03.07 206
56 [우리아이 교육법] 뇌 과학에 묻다 내일학교 2017.02.23 176
55 박사 홍수시대 100명 중 4명 '백수' 내일학교 2017.02.17 82
54 높은 연봉에도 행복하지 않은 직종 5가지 내일학교 2017.02.16 129
53 [다른 삶] 이곳 청춘들에게 대학이란... 수많은 선택지 중 하나일 뿐 내일학교 2017.02.06 94
52 똑똑하고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성공하지 못하는 7가지 이유 내일학교 2017.02.03 64
51 대학 4년에 빚 4000만원... 아직 취직 못했는데 상환일 돌아와 내일학교 2017.01.21 88
50 21세기 교육혁신, 키워드는 "모두를 위한 평생교육" 내일학교 2017.01.17 68
49 완벽한 스펙 여대생 VS 평범한 네팔 청년... 하버드 케네디스쿨은 누굴 뽑았을까 file 내일학교 2017.01.12 100
48 스미소니언 매거진이 추천하는 2016년 최고의 과학책 10권 내일학교 2016.12.27 29
47 20년 전 오늘: 칼 세이건, 과학 대중화에 앞정 선 천문학자, 62세로 세상을 하직하다 내일학교 2016.12.21 121
46 뇌는 칭찬보다 비난에 맞춰져있다. 1 내일학교 2016.12.17 85
45 구글의 검색 알고리즘, 민주주의를 위협하다 내일학교 2016.12.07 62
44 자유민주주의는 얼마나 튼튼한 제도일까? 1 내일학교 2016.12.03 39
43 [함께 생각해봅시다] 우리의 미래를 위한 교육은 어때야할까? 11 file 내일학교 2016.11.29 82
42 [칼럼] 호랑이 부모가 아닌 고양이 부모가 내게 준 선물 내일학교 2016.11.28 125
» 커피를 마시고 버틸까?, 10분만 눈을 붙이고 다시 정신을 차릴까? 내일학교 2016.11.21 117
40 욱하는 순간, 범죄자와 일반인의 차이는 이것 내일학교 2016.11.19 119
39 일하기 싫을 때 일하는 방법 내일학교 2016.11.18 96
38 당신의 계획은 살아있습니까? file 내일학교 2016.11.16 68
37 글을 쓸 때 작가의 뇌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날까? file 내일학교 2016.11.14 67
36 학생들에게 진로를 찾아주는 일은 그 어느때보다 복잡해졌습니다. file 내일학교 2016.11.12 47
35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의 노력이 필요하다 file 내일학교 2016.11.09 90
34 창의력은 개개인의 역량이 아닌 "협력의 결과물" file 내일학교 2016.11.07 54
33 당신의 마음을 지키는 하루 750단어 쓰기 file 내일학교 2016.11.05 135
32 [공부자료: 다큐멘터리] 자본주의 내일학교 2016.11.04 51
31 모방과 창조 사이 file 내일학교 2016.11.03 80
30 물고기도 대의를 위해 소의를 희생할 줄 안다 file 내일학교 2016.09.30 103
29 [중앙일보] 벼 수백 포기 낟알 세며 정직 가르친 아버지 file 내일학교 2016.09.29 99
28 성공적인 실패야말로 성공의 어머니이다 한섬 2015.11.26 164
27 이유있는 노벨의학상 수상 한섬 2015.10.14 75
26 학교청소부에서 교장으로 그의 인생을 바꾼 한마디 한섬 2015.09.24 273
25 <창조습관으로 10년후를 대비하라> 한섬 2015.09.08 162
24 나를 그만 다그쳐라...불안 극복 10계명 2 한섬 2015.08.29 307
23 한국 엄마, 세계의 학교를 가다 내일학교 2015.08.23 154
22 인도출신 영재들의 교육이 실리콘밸리에서 빛을 발하다 한섬 2015.08.13 219
21 스스로 목숨 끊는 미국 명문대생들…배경엔 ‘잔디깎기 맘’ 2 제현 2015.07.29 307
20 미국 명문대 입학에 꼭 필요한 요소는 뭘까? - 『아무도 알려주지 않는 미국 명문대학 합격비밀』 정규영 내일학교 2015.06.14 294
19 [톰 행크스 기고문] 오늘의 나를 만든 커뮤니티 칼리지 내일학교 2015.06.04 193
18 실리콘 밸리에서 성공하려면? "비행기 티켓부터 사세요" 내일학교 2015.04.17 374
17 [중앙일보] "미국 대학에 갈 수만 있다면" 내일학교 2015.04.08 536
16 좋은 인생을 만드는 10가지 강력한 습관 2 내일학교 2015.03.25 447
15 한국 어린이들, 학업스트레스 세계 최고 1 내일학교 2015.03.12 542
14 만 18세는 선거권을 가지기 적당한 나이일까요? 내일학교 2015.02.27 821
13 아직은 생소하지만... 장래성 있는 5대 직종 1 내일학교 2015.01.19 579
12 인성교육진흥법안이 12월 29일 통과된다고 합니다 제현 2014.12.19 486
11 게임중독을 이겨내는 '아날로그 게임' 교육적 보드게임 12선 2 내일학교 2014.12.05 813
10 키 안크고 발작까지... ADHD 약물치료 후회하는 부모들 1 내일학교 2014.12.05 1089
9 배짱 부려야 할 인간이 왜 자본 앞에서 떨고 있는가 내일학교 2014.12.03 423
8 학원, 과외로 끌어올린 성적표... 공부 흥미도는 세계 최하위권 내일학교 2014.11.24 539
7 대학에 갈 이유가 없다 - 핀란드의 실용교육 내일학교 2014.11.20 515
6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도서관 file 내일학교 2014.11.16 591
5 원어민 강사 “영어로 서열화하는 풍토에 놀랐다” 내일학교 2014.11.14 718
4 33분마다 한명씩 자살..한국은‘자살 공화국' 내일학교 2014.11.14 464
3 샌드버그 "적극적인 여성에게 '나댄다'고 하지 마세요" 내일학교 2014.11.14 722
2 현대차, 스펙 안보고 인성만으로 뽑는다 내일학교 2014.11.14 553
1 미국의 한 비영리 단체가 저소득층 학생들을 명문 대학에 보낸 비결 내일학교 2014.11.14 609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XE1.8.13 Layout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