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릿고개를 넘는 게 가장 큰 과제였던 1960년대, 전국 농촌이 벼 품종 개량에 몰두했다. 어느 가을 밤 전남 고흥군 대서면사무소의 말단 공무원이었던 송병수(83)씨는 밤새도록 마을에서 수확한 벼의 낟알을 일일이 세고 있었다. 기존 벼와 새 품종의 수확량을 비교해 군청에 보고하기 위해서였다. 그는 서너 개 품종별로 각각 50포기씩 뽑아 수확량을 계산했다. 여느 공무원은 대개 벼 한두 포기만 비교해 보고서를 작성하곤 했지만 송씨의 생각은 달랐다. 정확한 비교를 위해 고된 작업을 자청한 것이다.

 

자정이 넘도록 귀가하지 않는 아버지를 찾아 면사무소에 간 맏아들 송하성(62) 경기대 서비스경영전문대학원 교수가 이 광경을 목격했다. 그는 “아버지는 이처럼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하고 정직하게 행동했다. 스스로 모범을 보여 자식들을 가르쳤다”고 회고했다. 송 교수는 아버지의 가르침으로 인성교육을 가장 먼저 떠올렸다. “공부하라거나 출세하란 말씀은 한 번도 하신 적이 없었어요. 다만 바른 마음을 가질 것,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할 것, 정직할 것 이렇게 세 가지만 강조하셨죠.” 송 교수는 “보통 인성 하면 도덕과 윤리만 생각하기 쉽지만 바른 인성이 밑바탕이 돼야만 공부도 잘하고 성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인성이 가장 큰 실력’이라는 이야기다.

 

인성=실력 보여준 송하성 교수 가족
초등학교만 나와 서른에 면 서기
품종별 수확량 정확히 보고하려
다들 한두 포기 셀 때 50포기씩 뽑아


송병수씨의 6남매 중 송 교수를 포함한 네 형제가 행정·사법고시에 합격했다. 한 집안에 한 명 나오기 어려운 고시 합격자를 네 명이나 배출한 데는 아버지의 영향이 컸다. 송 교수는 “아무리 배가 고파도 할머니나 아버지께서 숟가락을 들지 않으시면 밥을 먹지 않았다. 꼬르륵 소리가 나는데도 십여 분씩 밥상에서 기다리면서 자연스레 절제와 인내력을 배웠다”고 회고했다. 밥상머리에서 배운 절제의 습관이 고시 공부에도 큰 도움이 됐다는 설명이다.

 

초등학교 졸업의 학력으로 서른의 나이에 공무원이 된 아버지가 강조했던 말은 ‘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이다. 그는 늘 작은 일에도 최선을 다할 것과 결과보다 과정을 중히 여길 것을 강조했다. 어릴 적 연을 만들어 날리는데 유독 송 교수의 연만 꼬라박기 일쑤였다. 아버지는 아들을 무릎에 앉히고 뼈대 만드는 법부터 실 감는 요령까지 차분히 알려줬다. “권위적인 아버지 같았으면 ‘사내 놈이 연도 하나 못 만드냐’며 타박을 줬을 겁니다. 하지만 아버지는 한 번도 결과를 놓고 탓한 적이 없습니다. 대신 그 방법을 천천히 알려주셨죠.”

 

htm_2016092931445544500.jpg

 

송 교수가 고교에 진학했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맏이로서 온 집안의 기대를 받고 광주상고에 진학했지만 1학년 때 성적은 전교 130등 정도였다. 송 교수는 “친구들 사이에서 어리바리하고 영특하지 못해 ‘맹돌이’라고 불렸다”고 밝혔다. 아버지는 달랐다. 송 교수는 “늘 ‘그 정도면 잘했다’고 격려하셨다. 결과보다 과정에서 최선을 다했는지를 물어보고 노력에 대해 칭찬했다”고 말했다.


송 교수는 어릴 적 우직하게 볍씨를 세던 아버지처럼 3년간 성실히 공부한 끝에 고등학교를 수석 졸업했다. 행정고시에 합격해 경제기획원에 근무할 때도 아버지는 수시로 “혼자서만 잘살기 위해 공부하지 말고 사회에 보탬이 될 수 있는 일을 하라”며 격려했다고 한다.

 

자신에겐 엄격했지만 자녀에겐 다정다감했던 아버지의 소통 노력도 자녀의 인성 함양에 영향을 미쳤다. 변변한 동화책 하나 없던 시절 아버지는 한자가 빼곡한 『삼국풍류』와 같은 역사소설을 자녀들의 눈높이에 맞게 재미있게 읽어줬다. 조그만 단칸방에서 삼국통일을 놓고 펼쳐지는 왕건·궁예 등 영웅들의 이야기는 어떤 놀이보다 재미있었다. ‘안방극장’이 끝날 무렵엔 아버지는 자녀들의 의견을 물었고, 6남매는 서로 토론을 벌이다 잠들었다.

 

인사예절은 인성교육의 가장 기본이었다. 아버지는 언제나 마을 어른에게 깍듯했다. 처음 보는 노인에게도 공손히 인사하고 차근차근 안부를 물었다. 어른에게 예의를 갖추지 않는 사람은 멀리했다. 송 교수는 “아버지의 행동을 보고 배우면서 바른 예의를 갖추고 상대를 존경하는 마음가짐을 자연스럽게 갖게 됐다”고 말했다.

 

회초리를 들 때도 있었다. 특히 정직하지 못한 행동을 했을 때다. “딱 세 번 매 맞은 적이 있어요. 집의 달걀을 훔쳐 아이스크림과 바꿔 먹고, 학용품 산다고 거짓말하고 몰래 돈을 타냈을 때처럼 모두 거짓말을 했을 때였죠.” 대신 자녀 스스로 무엇을 잘못했는지, 왜 잘못이고 다음부터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깊이 생각하고 말하도록 했다. 송 교수는 “아버지께 한 번 혼나고 나면 남매들은 같은 잘못을 두 번 반복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아버지의 교육 방식은 아들의 자녀 교육으로 이어졌다. 송 교수는 딱 한 번 자녀를 체벌한 적이 있다. 큰아들이 6학년 때 세 살 어린 둘째 아들을 이유 없이 때렸을 때다. 송 교수는 아버지가 그랬듯 무작정 혼내지 않았다. “스스로 뭘 잘못했는지 깨달을 수 있게 한참 동안 대화했습니다. 무조건 ‘네가 잘못했다’고 말하면 아이는 스스로 잘못을 깨치지 못하잖아요.” 그는 “많은 부모가 아이들이 기억하지 못할 거라고 여기고 막말을 한다. 하지만 부모의 언행은 아이 인성에 절대적 영향을 미친다”고 덧붙였다.
기사 이미지


송 교수의 삶도 아버지의 삶을 닮아갔다. 아버지는 면사무소에 새로운 업무가 떨어질 때마다 늘 새벽까지 호롱불을 켜고 공부했다. 돼지 콜레라가 유행할 때는 전염병 서적을 읽고 돼지 농가를 찾아가 직접 주사를 놓았다. 틈틈이 영어·일본어도 독학했다.

 

htm_201609293155703141.jpg

 

 

송 교수도 아버지처럼 최선을 다했다. 1985년 프랑스 정부 장학생으로 뽑힌 그는 기초 수준의 프랑스어만을 배운 상태에서 유학길에 올랐다. 하루 두세 시간만 잠자며 공부에 열중한 끝에 파리1대학에서 3년4개월 만에 박사학위를 받았다. 프랑스의 유력 일간지인 르몽드에 그를 소개하는 기사가 실렸다.
 

송 교수의 큰아들은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판사로 재직 중이다. 연세대 경영학과에 입학한 둘째 아들은 현재 군복무 중이다. 송 교수는 “명문대에 들어가고 남들이 선망하는 직업을 갖는 비결은 수학 문제 하나 더 푸는 데 있지 않다”며 “바른 마음을 갖고 자신을 조절할 줄 알며 최선을 다하며 사는 것이 진짜 실력을 갖추는 비결”이라고 말했다. 큰아들 승환씨는 “할아버지와 아버지를 보며 깨달음을 얻을 때가 많다. 두 분처럼 늘 겸손하고 항상 최선을 다하는 삶을 살고자 노력한다”고 말했다.

 

글=윤석만·전민희 기자 sam@joongang.co.kr
사진=권혁재 사진전문기자

 

 

http://mnews.joins.com/article/20651552#hom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4 리더십 함양이 중요하다. file 내일학교 2017.10.01 111
73 "평생을 배워야 하는 시대" 미래 일자리를 위한 7가지 핵심기술 내일학교 2017.07.16 137
72 [오늘의 기사] "실패해도 박수쳐주고 창조적 파괴자 키우라" 내일학교 2017.07.06 70
71 대학, '실패해도 괜찮다'는 가치관을 가르치다 (1) 내일학교 2017.07.06 129
70 [오늘의 이 기사] No.2 사고력을 길러야 제대로 된 교육 1 내일학교 2017.07.01 50
69 [기사] 이제는 학교처럼 보이지 않는 학교가 필요합니다. 1 내일학교 2017.06.30 43
68 [오늘의 이 기사] 수능 폐지를 주장하는 할아버지... 이분의 정체는? 내일학교 2017.06.29 49
67 빌 게이츠가 말하는 '모든 사람들이 읽어야 할 과학도서' 11권 내일학교 2017.06.23 80
66 [오늘의 이 기사] 운전석에 누가 앉아있는가? 내일학교 2017.06.21 41
65 [오늘의 이 기사] 자본주의기 비틀거릴 때, 마르크스는 다시 깨어난다. 내일학교 2017.06.14 26
64 "매일 10분이라도 글 써야 생각을 하게 돼" 1 file 내일학교 2017.06.05 87
63 백년기업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직원들이 질문하게 하라" 내일학교 2017.06.04 24
62 세상에서 가장 불행한 한국 학생들 내일학교 2017.04.24 66
61 초중고부터 경쟁의 무환궤도 달리다.... 지쳐 쓰러지는 20대 내일학교 2017.04.03 75
60 보스턴 공립학교에 등장한 새로운 세계지도 내일학교 2017.03.25 203
59 '선행학습-->명문대-->좋은 직장' 성공 공식 깨지고 있다. 1 내일학교 2017.03.16 204
58 "공기, 햇볕, 물... 우리는 이미 사랑받고 있어요." 내일학교 2017.03.11 108
57 검정고시, 물로 보지 마라... 창의 인재의 새로운 길 내일학교 2017.03.07 208
56 [우리아이 교육법] 뇌 과학에 묻다 내일학교 2017.02.23 179
55 박사 홍수시대 100명 중 4명 '백수' 내일학교 2017.02.17 84
54 높은 연봉에도 행복하지 않은 직종 5가지 내일학교 2017.02.16 132
53 [다른 삶] 이곳 청춘들에게 대학이란... 수많은 선택지 중 하나일 뿐 내일학교 2017.02.06 95
52 똑똑하고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성공하지 못하는 7가지 이유 내일학교 2017.02.03 64
51 대학 4년에 빚 4000만원... 아직 취직 못했는데 상환일 돌아와 내일학교 2017.01.21 92
50 21세기 교육혁신, 키워드는 "모두를 위한 평생교육" 내일학교 2017.01.17 69
49 완벽한 스펙 여대생 VS 평범한 네팔 청년... 하버드 케네디스쿨은 누굴 뽑았을까 file 내일학교 2017.01.12 104
48 스미소니언 매거진이 추천하는 2016년 최고의 과학책 10권 내일학교 2016.12.27 30
47 20년 전 오늘: 칼 세이건, 과학 대중화에 앞정 선 천문학자, 62세로 세상을 하직하다 내일학교 2016.12.21 123
46 뇌는 칭찬보다 비난에 맞춰져있다. 1 내일학교 2016.12.17 86
45 구글의 검색 알고리즘, 민주주의를 위협하다 내일학교 2016.12.07 65
44 자유민주주의는 얼마나 튼튼한 제도일까? 1 내일학교 2016.12.03 40
43 [함께 생각해봅시다] 우리의 미래를 위한 교육은 어때야할까? 11 file 내일학교 2016.11.29 82
42 [칼럼] 호랑이 부모가 아닌 고양이 부모가 내게 준 선물 내일학교 2016.11.28 126
41 커피를 마시고 버틸까?, 10분만 눈을 붙이고 다시 정신을 차릴까? 내일학교 2016.11.21 121
40 욱하는 순간, 범죄자와 일반인의 차이는 이것 내일학교 2016.11.19 121
39 일하기 싫을 때 일하는 방법 내일학교 2016.11.18 99
38 당신의 계획은 살아있습니까? file 내일학교 2016.11.16 69
37 글을 쓸 때 작가의 뇌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날까? file 내일학교 2016.11.14 67
36 학생들에게 진로를 찾아주는 일은 그 어느때보다 복잡해졌습니다. file 내일학교 2016.11.12 47
35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의 노력이 필요하다 file 내일학교 2016.11.09 92
34 창의력은 개개인의 역량이 아닌 "협력의 결과물" file 내일학교 2016.11.07 55
33 당신의 마음을 지키는 하루 750단어 쓰기 file 내일학교 2016.11.05 145
32 [공부자료: 다큐멘터리] 자본주의 내일학교 2016.11.04 55
31 모방과 창조 사이 file 내일학교 2016.11.03 80
30 물고기도 대의를 위해 소의를 희생할 줄 안다 file 내일학교 2016.09.30 110
» [중앙일보] 벼 수백 포기 낟알 세며 정직 가르친 아버지 file 내일학교 2016.09.29 102
28 성공적인 실패야말로 성공의 어머니이다 한섬 2015.11.26 167
27 이유있는 노벨의학상 수상 한섬 2015.10.14 77
26 학교청소부에서 교장으로 그의 인생을 바꾼 한마디 한섬 2015.09.24 275
25 <창조습관으로 10년후를 대비하라> 한섬 2015.09.08 162
24 나를 그만 다그쳐라...불안 극복 10계명 2 한섬 2015.08.29 321
23 한국 엄마, 세계의 학교를 가다 내일학교 2015.08.23 156
22 인도출신 영재들의 교육이 실리콘밸리에서 빛을 발하다 한섬 2015.08.13 220
21 스스로 목숨 끊는 미국 명문대생들…배경엔 ‘잔디깎기 맘’ 2 제현 2015.07.29 311
20 미국 명문대 입학에 꼭 필요한 요소는 뭘까? - 『아무도 알려주지 않는 미국 명문대학 합격비밀』 정규영 내일학교 2015.06.14 296
19 [톰 행크스 기고문] 오늘의 나를 만든 커뮤니티 칼리지 내일학교 2015.06.04 193
18 실리콘 밸리에서 성공하려면? "비행기 티켓부터 사세요" 내일학교 2015.04.17 376
17 [중앙일보] "미국 대학에 갈 수만 있다면" 내일학교 2015.04.08 537
16 좋은 인생을 만드는 10가지 강력한 습관 2 내일학교 2015.03.25 452
15 한국 어린이들, 학업스트레스 세계 최고 1 내일학교 2015.03.12 545
14 만 18세는 선거권을 가지기 적당한 나이일까요? 내일학교 2015.02.27 822
13 아직은 생소하지만... 장래성 있는 5대 직종 1 내일학교 2015.01.19 589
12 인성교육진흥법안이 12월 29일 통과된다고 합니다 제현 2014.12.19 486
11 게임중독을 이겨내는 '아날로그 게임' 교육적 보드게임 12선 2 내일학교 2014.12.05 814
10 키 안크고 발작까지... ADHD 약물치료 후회하는 부모들 1 내일학교 2014.12.05 1095
9 배짱 부려야 할 인간이 왜 자본 앞에서 떨고 있는가 내일학교 2014.12.03 424
8 학원, 과외로 끌어올린 성적표... 공부 흥미도는 세계 최하위권 내일학교 2014.11.24 541
7 대학에 갈 이유가 없다 - 핀란드의 실용교육 내일학교 2014.11.20 518
6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도서관 file 내일학교 2014.11.16 593
5 원어민 강사 “영어로 서열화하는 풍토에 놀랐다” 내일학교 2014.11.14 728
4 33분마다 한명씩 자살..한국은‘자살 공화국' 내일학교 2014.11.14 465
3 샌드버그 "적극적인 여성에게 '나댄다'고 하지 마세요" 내일학교 2014.11.14 724
2 현대차, 스펙 안보고 인성만으로 뽑는다 내일학교 2014.11.14 557
1 미국의 한 비영리 단체가 저소득층 학생들을 명문 대학에 보낸 비결 내일학교 2014.11.14 611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XE1.8.13 Layout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