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7 14:31

존중

조회 수 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존중

2018년 7월 5일

 

 존중어는 예전부터 거론되는 문제이다. 안 쓰는 사람은 안 쓰고, 쓰는 사람은 쓴다. 이렇게 계속 방치해뒀던 문화가 이번 이동수업에서 확실히 정해질 것 같다.

 

 처음에 선생님이 틀어주신 우리 회의 모습을 보고 존중이 없는 말들을 한다고 생각하긴 했지만 솔직히 친구끼리의 일상적인 대화라고 생각한다. 일상적인 대화에서도 존중하면서 말을 하면 모든 상황이 어색하고 대화하는 것이 재미없어질 것 같다. 

 하지만 내가 남과 말할 때 존중하지 않고 막 말하는 것이 보이긴 했다. 그런 점을 봤을 땐 내가 남을 존중하지 않다는 것은 사실이다. 결론은 나는 현재 남을 존중하지 않고 있지만 일상적인 대화에서도 존중이 필요하면 대화 자체가 재미없고, 어색해질 것같다.

 

 남을 위한 존중이  왜 안될까 생각해봤는데 가장 큰 이유는 서로 많이 친하다 보니 편하게 행동하고, 편하게 말해서 이런 문제가 생기는 것 같다. 친하다 보니 이런 행동, 말은 그냥 장난일거라 느껴져서 그러는 것 같다. 또다른 이유는 존중어 관련해서 존중하면서 생활하면 어색해질 것 같아서이다. 위와 같이 친하니까 말을 편히 하는데 그 상태에서 존중해가면서 존중어를 하면 쑥스럽기도 하고, 잘 안 나올 것 같다. 아니면 학교 규칙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지키지 않는 이유도 있을 것 같다. 이런 생각은 빨리 지우는 것이 좋다. 하지만 그게 잘 되지 않는다. 내가 학교 규칙들 중 너무 심하다하는 규칙, 나에겐 이해가 안가는 규칙들이 있었기때문이다. 옛날엔 게임금지, 게임 관련 영상들을 금지 시켰을 때부터 현재는 존중어, 고학년이 모범이 되야한다는 말 등등 예전부터 규칙에 불만이 많았다. 그래서 더욱 반항적으로 안 지키는 것 같다.

 

 존중은 남을 위한 존중도 있지만 나의 대한 존중도 있다. 나의 대한 존중이란 몸을 함부로 대하지 않기, 나를 비하하지 않기, 나를 속이지 않기 등등이 있다. 만약 나를존중하는 것이 위 3가지가 들어간다면 나는 나를 잘 존중하는 것 같다. 난 나의 몸을 함부로 대하지도 않고, 미하하지도 않고, 속인적도 별로 없었다. 하지만 나를 존중한다는 것이 저 3가지만 있는것이 아니라 다른 것도 있는데 잘 생각나지 않는다. 이 점을 봤을 때 나는 나를 존중하지만 나에 대해서는 잘 모르는 것 같다.

 

 그래서 나의 결론은 존중어는 쓰기 싫다이다. 여기서 말한 존중어를 안쓴다는 말은 말 끝마다 ~요자를 안 붙이고 말한다는 것이다. 선생님이 보여주신 영상을 보고 내가 남들에게 어떻게 말하는지 알았고, 요즘에도 존중하면서 얘기하려고 노력 중이다. 그리고 앞으로도 노력할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0 [참된생활] 예는 자란다-멋진지구 1 file 멋진지구 2018.10.25 34
499 조커 책을 읽고 난 뒤 소감 멋진지구 file 멋진지구 2018.10.21 41
498 <지뢰 제거 대체복무는 반인권적 보복>을 읽고 느티나무 2018.10.16 26
497 <공부는 문제해결 활동이다>를 읽고 느티나무 2018.10.16 30
496 <지식 복사는 공부가 아니다>를 읽고 1 느티나무 2018.10.16 46
495 진심이란 무엇일까 멋진지구 file 멋진지구 2018.10.15 57
494 ‘지뢰 제거 대체복무는 반인권적 보복’이란 글을 읽고 멋진지구 file 멋진지구 2018.10.09 31
493 <우리 동네 예술가>를 읽고 후기 느티나무 2018.10.09 64
492 우리 동네 예술가 두 사람을 읽고 후 나의 생각 file 하늘자람 2018.10.04 96
491 ‘우리 동네 예술가 두 사람’을 읽고 멋진지구 file 멋진지구 2018.10.01 110
490 <머릿속을 정리해야 답이 나온다> file 느티나무 2018.09.30 15
489 [독서 발표] 무거운 마음, 무거운 주제, 무거운 발표 1 file 금빛바다 2018.09.30 41
488 <머릿속을 정리해야 답이 나온다.> file 하늘자람 2018.09.29 21
487 ‘머릿속을 정리해야 답이 떠오른다’라 글을 읽고 멋진지구 file 멋진지구 2018.09.23 17
486 [책 발표] 첫 번째 책 발표, 첫 번째 순서 -루머의 루머의 루머- 1 file 푸른하늘 2018.09.22 76
485 정중앙 천문대 에세이 file 금빛바다 2018.09.17 32
484 <공부는 문제해결 활동이다.>를 읽고 난후 이 문장이 마음에 드는 이유와 나의생각. file 하늘자람 2018.09.17 61
483 천문대에 다녀온 에세이 file 푸른하늘 2018.09.16 29
482 관악산 등반 태양 2018.09.16 25
481 공부는 문제해결 활동이다 file 태양 2018.09.16 14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4 Next
/ 34
XE1.8.13 Layout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