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싹34

여름봉화이동수업-8일차 멋진나비

by 충경 posted Jul 12,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8일차 멋진나비

 

아침에 침낭을 정리를 하고

아침밥으러 계란찜 밥 김치 계란 토마토 후라이가 있었다.

먹고 청명원에서 성찰일지 썼다.

 

보건소에 다녀오지 남자 텐트가 무너져 있었다.

 

8일차0709 (5).jpg

 

8일차0709 (7).jpg

 

8일차0709 (8).jpg

 

8일차0709 (9).jpg

 

8일차0709 (10).jpg

 

8일차0709 (20).jpg

 

8일차0709 (32).jpg

 

8일차0709 (34).jpg

 

8일차0709 (44).jpg

.......................................자람도우미의 덧붙임.

 

이 날 아픈 새싹들이 있어서 보건소에 다녀왔습니다. 

미라클님이 비염이 심해서 휴지를 다 쓰고 있었고...ㅠㅠ

꿈나무님은 배가 아프다고 하였고

멋진별님은 오른쪽 귀 뒤에 무언가 부어있는 듯하여 

재산면 보건소에 다녀왔습니다. 

다행히 심하지는 않아 바로 가라앉았습니다.

 

보건소 다녀오는 동안 비가 많이 내렸고

남학생들의 텐트가 무너졌습니다.

 

숙소는 내일학교 자람관이 배정되었는데

이 빗속에 살림을 다 챙겨서 내려갈 생각을 하니 

엄두가 안나서 내일학교 여학생 기숙사, 대표에게 도움을 청했습니다.

 

여학생들이 빠르게 수소문을 하더니 5인용 텐트 하나와 

침낭 3개를 빌려주었습니다. (침낭도 다 비에 젖었버렸거든요.)

 

그 날 오후에 다시 텐트를 치고 안전하게 잘 수 있었습니다.

내 일처럼 도와준 내일학교  여학생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이 날 하루 종일 비가 내려 청명원 거실에서 성찰일지도 쓰고

사진이야기도 만들었습니다.

 

그러느라 며칠 소식을 못 올리고 오늘-목요일에야 몰아서 올립니다. 

궁금하셨을 텐데 너그러이 이해부탁드립니다.

 


Articles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