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1.24 16:42

헐!

조회 수 399 추천 수 0 댓글 3

 

학생들끼리도 헐!

학생이 선생님 앞에서 헐!

부모님 앞에서도 헐!

선생님도 학생 앞에서 헐!

조금만 자기 맘에 안들면 무조건 헐! 헐.jpg

 

 

현재 일상생활에서 내일학생들로부터 많이 듣고 있는 단어입니다. 헐의 의미를 알고 쓰는지 모르겠으나 헐은 본래 욕입니다.

실제로 "야, 이 헐놈아!" 라는 욕이 60~70년대에 광범위하게 쓰였던 것을 기억합니다.

그런데 헐은 요즘 학생들은 "어이없다."는 뜻으로 쓰는 듯 합니다. 친구들 사이에서 쓰이며 어른들에게는 잘 쓰지 않는데

말이라는 것이 다수가 그렇다고 써버리면 보편 단어가 되는 것 같습니다.

흔히 황당할 때 쓰이나 자기 말이 씹혔을 때나 화가 날 때, 할말이 없을 때, 짜증날 때 등 여러 곳에 자주 쓰인다고 하지요.

 

나도 학생들이 흔히 사용하는 언어인 헐 멘붕 쩐다  등을 시도때도 없이 쓰니깐 은연 중에 감정도 거기에 맞춰지며 배우게 됩니다.

학생들과 함께 생활하다보니 몸과 마음이 젋어지게 되는 좋은 점도 있지만 사용하는 언어도 점점 학생들하고 비슷해집니다.

보다 더 젊어지고 싶은 마음에 학생들과 대화를 나눌 때 헐을 사용하면 학생들이 깔깔대며 함께 웃기도 합니다.

 

요즘 중고등학생들의 대화에서 욕과 비속어와 인터넷언어 등 정체불명의 단어사용이 거의 90%이상이라고 하지요.

10대들이 사용하는 욕설중에서는 보통 그 뜻이 음담패설이며 뜻을 모르고 아무렇지 않게 사용하는 것도 문제입니다.

욕을 하지 않으면 대화가 안된다고 하니 관계에서 서로에 대한 존경심과 예는 사라지는 현실을 걱정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말 하나, 행동 하나하나가 나를 만들며 우리가 하는 행동 하나, 말 한마디가 모두 우리의 모습을 만듭니다.

말 한마디, 조그만 행동 하나 바꾸면 내가 원하는 나를 만들어 갈 수 있습니다.

해서 내일학교에서는 언행에 있어 참 되게 잘 자랄 수 있도록 서로 부를 때 ‘~~님’을 붙여서 존대어를 사용하는 것을 일상생활에서 실천하고 있는 것도 내일을 이끌어 가는 좋은 문화라고 생각합니다.

 

도찐개찐이긴 하지만 저는 의미없이 쓰는 '헐'대신에 지금 여기에서 깨어 있기 위한 '할[喝]'을 써보면 좋겠다고 생각해봅니다.

불교에서 할[喝]은 스승이 참선하는 사람을 인도할 때  일종의 고함소리를 지르는데 즉 말, 글, 행동으로 할 수 없는 깨친 것을 불가피하게 소리로 나타낸다고 합니다.

 

할! 서로에게 존경의 말씀으로 대화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할! 바른 마음으로 고운 말을 사용한다면 우리 주변 사람들도 고운 말을 사용할 것이고 주변의 듣는 사람도 훨씬 좋을 것입니다. 

  • 밝은해 2016.11.26 11:28
    대박.. 자주 사용하던 단어에 그런 뜻이 있었는지 정말 몰랐네요. 어렸을 때부터 들었던 말이어서 그냥 뜻모르고 많이 사용했는데.. 앞으로 저도 할! 이란 단어를 사용해보도록 해야겠네요!
  • 지성심 2016.11.26 21:07
    네, 맞아요.. 의미를 제대로 알고 사용하는게 참 중요하네요~!
  • 반짝별 2016.11.28 13:53
    와우.. 그런 뜻이었군요!.. 너무 자연스럽게 사용하게 되어서 뜻을 몰랐는데, 앞으론 할!을 써보아야겠네요~ㅎ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2 실리콘밸리의 심장부에서... 2 file 혜원 2017.10.27 1366
81 평가했다고 생각했는데 공부를 했다 4 file Garam 2017.01.23 651
80 어두운 방에서 혼자 울고 있을 너에게 file Garam 2017.09.25 582
79 청소년 우울증치료는 5자법부터 시작해 봅시다. 4 한섬 2017.01.21 511
78 [내일학교 진로 이야기] 진로계발전문 독립대안학교는 어떻게 진로를 계발하는가 2 file Garam 2018.10.05 465
» 헐! 3 file 한섬 2016.11.24 399
76 장마철 잡초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file Garam 2017.07.30 363
75 스승의 날과 가르치는 사람의 보람 file Garam 2017.05.15 351
74 우리 학교에 다니는건 천운이에요~! 2 file 지성심 2018.01.11 331
73 어제가 보낸 편지 - 동면초등학교를 아시나요? 6 file 푸른강 2017.03.19 331
72 장마전선 남하중 - 새벽 4시 순찰을 돌며 1 file Garam 2017.07.03 316
71 생애기획서를 경매에 부치다 2 file 충경 2017.02.06 310
70 날마다 음악이 흐르는 학교 2 file 지성심 2017.03.30 294
69 더 나아지고 있는 내가 자랑스러워요 file 지성심 2018.11.17 290
68 예쁜 학생과 미운 학생 1 file Garam 2017.02.14 286
67 자녀에게 중요한 환경 1순위는? 1 지성심 2018.09.07 278
66 일류의 조건 3 file 민영주 2016.12.25 267
65 '독서감옥'에서 출소하다? 2 file jarim 2017.03.11 262
64 벌칙이 즐거운 학교, 또 있나요? 4 고운 2017.01.19 261
63 자람도우미로 사는 것의 두려움과 기쁨 1 file Garam 2016.12.01 26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XE1.8.13 Layout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