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49 추천 수 0 댓글 0

인스타그램 Everyday.korea작가활동을 하시는 분들이 #Everydaykorea로 올려주신 작품들 중 선정된 작품이  Everyday.korea 계정으로 업로드되고 있습니다.

 

이번주에 소개되는 Everyday.korea의 작품은 "제주해녀삼춘"들의 사진을 소개하여드립니다.

 

해녀에 대한 공부도 쫌 해보고..^^

 

 

제주해녀는 세계적으로 희귀한 존재로 끈질긴 생명력과 강인한 개척정신으로 어려운 작업 환경을 딛고 생업을 영위해 온 제주여성의 상징임(참조:문화원영백과)

 

해녀 : 잠녀(潛女)·잠수(潛嫂)라고도 한다. 해녀들은 특별한 장치가 없는 나잠어법(裸潛漁法)으로 제1종 공동어장인 수심 10m 이내의 얕은 바다에서 소라·전복·미역·톳·우뭇가사리 등을 채취하며, 가끔 작살로 물고기를 잡기도 한다.

해녀는 우리 나라와 일본에만 분포되어 있는데, 우리 나라의 해녀는 한반도 각 해안과 여러 섬에 흩어져 있지만, 그 대부분이 제주도에 몰려 있다. 우리 나라의 해녀수는 약 2만 명으로 추산되며, 거의 모두가 제주도 해녀들이다.

해녀의 발상지는 제주도로 보이며, 그 기원은 자연발생적인 생업수단의 하나로 비롯되었으리라 추측된다. 해녀들에게 특수한 혈통이 있는 것은 아니고, 오직 어렸을 때부터의 수련에 의하여 그 기량을 배워 익혀서 어로작업을 한다.

어려서부터 바다에서 헤엄치기와 무자맥질을 배우다가 15, 16세에 이르면 독립된 해녀가 되는데, 해녀생활은 대체로 60세 전후까지 이어진다.

 

채취물의 금채기(禁採期)가 풀릴 때에는 70고령의 노파들도 며칠 동안 작업하는 경우가 있다. 기량의 숙달 정도에 따라 해녀에는 상군(上軍)·중군(中軍)·하군(下軍)의 계층이 있다.

 

해녀들은 대부분 농사일을 겸하고 있어서 물질만을 전업으로 하는 경우는 드물다. 농사일을 치르는 사이에 물때에 맞추어 바다로 나가 물질을 하므로, 이들의 밭은 뭍과 바다에 걸쳐 있는 셈이다.

 

따라서 해녀들은 밭일과 물질을 한나절씩 치르는 경우가 흔하다. 해녀작업은 봄에서 가을까지, 특히 한여름철에 성행하지만 추운 겨울에도 물질을 하는 해녀들이 많다.

 

해녀들은 바닷속에 무자맥질하여 보통 수심 5m에서 30초쯤 작업하다가 물 위에 뜨곤 하지만, 필요한 경우에는 수심 20m까지 들어가고 2분 이상 물 속에서 견디기도 한다.

 

물 위에 솟을 때마다 “호오이” 하면서 한꺼번에 막혔던 숨을 몰아쉬는 소리가 이색적인데, 이 과도환기작용(過度換氣作用)을 ‘숨비소리’·‘숨비질소리’ 또는 ‘솜비소리’·‘솜비질소리’라 한다.

 

이웃과 함께 바닷가에 나간 해녀들은 간편하게 마련된 탈의장이나 바위 틈에서 ‘물옷’이라는 해녀복으로 갈아입고, ‘눈’이라고 하는 물안경을 낀다. 오늘날의 ‘왕눈’이라는 물안경은 1950년대부터 쓰기 시작하였고, 그 이전에는 ‘족세눈’이라는 쌍안경을 사용하였다.

 

해녀들이 부력을 이용하여 가슴에 안고 헤엄치는 ‘테왁’ 밑에는 채취물을 담는 자루 모양의 ‘망시리’ 또는 ‘망사리’·‘망아리’라고 하는 것이 달려 있다. 해녀들이 무자맥질할 때에는 이 ‘테왁’과 ‘망시리’를 물 위에 띄워둔다.

 

그 밖의 기구로는 전복 등을 캐는 길쭉한 쇠붙이인 ‘빗창’, 해조류를 베는 ‘정게호미’라는 낫과 조개 등을 캐는 쇠꼬챙이 갈퀴인 ‘갈고리’ 등과 물고기를 쏘아 잡는 ‘소살’이라는 작살이 있다.

 

나잠어장의 구조에 따라서 해녀작업에는 ‘갓물질’과 ‘뱃물질’이 있다. 해녀들이 떼지어 헤엄쳐 나가서 물질하는 경우를 ‘갓물질’이라 하고, 15명 내외씩 배를 타고 나가서 치르는 작업을 ‘뱃물질’이라 한다. ‘뱃물질’일 경우에는 제각기 선주와 맺은 1년 단위의 계약에 따르며, 선주도 함께 출어한다.

 

나잠어장 곧 제1종 공동어장은 마을단위로 나누어져 있는데, 큰 마을인 경우에는 동네단위로 구분되기도 한다. 뭍처럼 그 구획이 뚜렷하지 못하고 입어관행(入漁慣行)이 곁들여 그 경계선을 둘러싼 분쟁이 많았다.

 

바닷가의 주민들은 그들의 어장에서 해산물을 캘 권리를 가지는 한편, 바다의 잡초를 베거나 밀려온 시체를 처리해야 하는 등의 의무가 지워져 있다.

 

해녀들은 마을단위의 어촌계에 가입함으로써 공동체를 이루며, 또한 해녀회나 잠수회를 조직하여 해녀들의 입어시기·공동채취·입어관행 등을 자치적으로 결의하고 수행한다. 또한 그들은 해산물의 공동양식과 공동채취로 공동수입을 확보하여 마을의 번영에 이바지하기도 한다.

 

해녀들이 다른 마을로 시집을 가면 친정마을에서의 입어권이 박탈되는 등 입어권에 대한 규정이 엄격하다. 그들은 마을단위로 ‘영등굿’과 ‘잠수굿’을 치름으로써 풍어를 빌기도 한다.

 

해녀들은 자기 고장에서만 작업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지방이나 외국으로 나가 몇 개월씩 출가생활을 하기도 하였다. 제주해녀들은 19세기 말 부산·울산 등 경상남도 지방으로 출가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경상북도와 강원도를 거쳐 청진에 이르기까지 점점 동해안일대를 누비며 북상하였고, 남해안·서해안 및 울릉도·흑산도에 이르기까지 본토의 각 해안뿐만 아니라, 객주(客主)의 인솔에 따라 일본 각지와 블라디보스토크, 요동반도의 다롄(大連), 산둥성(山東省)의 칭다오(靑島)에까지 진출하였다. 이들은 봄에 나가서 가을이면 돌아왔다.

 

이들의 출가 이유는 본토의 각 연안이나 외국 바다에도 값이 비싼 해조류와 패류 등이 많았으나 이를 캘 해녀가 없으므로, 그곳에 가서 제주도에서보다 더 높은 수익을 얻기 위하여서였다. 1920년대부터 광복을 맞을 때까지 일본 각처에 약 1,500명, 우리 나라의 각 연안에 약 2,500명이 출가하였던 것으로 전한다.

 

광복 이후 출가는 우리 나라의 각 연안에 국한되었고, 1960년대 초까지는 경상북도 구룡포·감포·양포 등 영일만 일대에만도 몇천 명씩 집중적으로 나갔는데, 지금은 출가인원이 현저히 줄고 있다.

 

제주해녀들은 20m의 바닷속까지 들어가 2분 남짓 견딜 수 있고, 추운 겨울에도 물질할 수 있는 내한력(耐寒力)을 갖추었으며, 분만 전후에도 작업을 할 수 있는 등 비상한 기량과 정신력을 지녔다는 점에서 달리 평가된다.

 

더구나 제주해녀들 사이에서는 노를 저으면서 부르는 역동적인 민요 <해녀노래>가 전하여지고 있는데, 그 사설에서도 해녀들의 강렬한 의지가 드러난다.

 

[네이버 지식백과] 해녀 [海女]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캡처 2.JPG

 

 

캡처 3.JPG

 

 

캡처 4.JPG

 

 

캡처 6.JPG

 

 

캡처 8.JPG

 

 

캡쳐 5.JPG

 

캡처 7.JPG

 

 

캡처.JPG

 

 

인스타그램 Everyday.korea 계정이 궁금하신분들을 위해 링크공유하여 드립니다.

 

들어가서 보시고 인스타그램  Everyday.korea 함께 참여하고 싶은 분들은

 

해시태그 #Everydaykorea 로 올려주시면  그날의 작품들중에서 선정하여 올려드립니다. 

 

아래 링크 클릭하셔서 팔로워신청하세요!

 

 

https://www.instagram.com/everyday.korea/


  1. notice

    Everyday.korea를 소개합니다.

    Date2016.03.13 By충녕 Views153
    read more
  2. 사진이야기_오월의 바다

    Date2018.05.16 By한결 Views29
    Read More
  3. 아침여는 사진이야기_알리움 꽃 마을

    Date2018.05.10 By한결 Views25
    Read More
  4. 9월 4주차 everyday.korea 소개작품은 서울의 밤거리와 시장풍경입니다.

    Date2016.09.27 By충녕 Views141
    Read More
  5. 마음빛그리미에 핀 꽃

    Date2016.09.26 By충녕 Views95
    Read More
  6. 여행자의 기록

    Date2016.09.06 By충녕 Views52
    Read More
  7. 8월 4주차 Everyday.korea 소개작품의 주제는 "여행"입니다.

    Date2016.08.28 By충녕 Views71
    Read More
  8. 제주에 있는 기다림 나무

    Date2016.08.18 Byfreedom Views56
    Read More
  9. 7월 1주 Everyday.korea 소개작품은 '삶 & 여백'입니다.

    Date2016.07.03 By충녕 Views118
    Read More
  10. 6월 3주 Everyday.korea 소개작품은 "해녀삼춘의 일상"입니다.

    Date2016.06.14 By충녕 Views254
    Read More
  11. 5월 두번째 주 Everyday.korea 소개작품의 주제는 "시선"입니다.

    Date2016.05.13 By충녕 Views95
    Read More
  12. 5월 첫주 Everyday.korea 소개작품은 "한국의 전통춤"입니다.

    Date2016.05.03 By충녕 Views81
    Read More
  13. 4월 세째주 Everyday.korea 소개작품은 한국의 시장풍경입니다.

    Date2016.04.18 By충녕 Views76
    Read More
  14. 4월 둘째주 Everyday.korea 소개작품입니다.

    Date2016.04.12 By충녕 Views51
    Read More
  15. 4월 첫주 Everyday.korea 소개작품입니다.

    Date2016.04.01 By충녕 Views149
    Read More
  16. 3월 4주차 에브리데이코리아 선정작품입니다.

    Date2016.03.25 By충녕 Views45
    Read More
  17. 3월 3주차 Everyday.korea 선정작품소개합니다.

    Date2016.03.17 By충녕 Views45
    Read More
  18. 비 오길.

    Date2015.11.18 Byfreedom Views54
    Read More
  19. 친구들

    Date2015.11.04 Byfreedom Views31
    Read More
  20. No Image

    한송이 꽃으로

    Date2015.11.03 By예촌소나이 Views100
    Read More
  21. 세방살이

    Date2015.10.31 Byfreedom Views57
    Read More
  22. No Image

    마음빛

    Date2015.10.27 By예촌소나이 Views22
    Read More
  23. No Image

    마음빛 그리미 앞 일몰

    Date2015.10.26 By예촌소나이 Views29
    Read More
  24. 부산 앞바다 입니다~

    Date2015.10.15 Byheison Views54
    Read More
  25. 작품 전시 & 대관 문의 받습니다.

    Date2015.07.21 By충녕 Views125
    Read More
  26. 제주의 보물을 담다

    Date2015.07.14 By푸른강 Views453
    Read More
  27. 빛뿌리가 되어주실래요?

    Date2015.05.08 By푸른강 Views255
    Read More
  28. 빛뿌리를 모집합니다.

    Date2015.05.07 By충녕 Views115
    Read More
  29. 봄날의 춘백...

    Date2015.04.01 By충녕 Views220
    Read More
  30. 삼다수 목장

    Date2015.03.12 By다라비 Views200
    Read More
  31. 어느 봄날

    Date2015.03.11 By다라비 Views76
    Read More
  32. 약속

    Date2015.03.01 By한결 Views102
    Read More
  33. 곶자왈...빛담아보기

    Date2015.02.27 By충녕 Views150
    Read More
  34. 봄처녀

    Date2015.02.17 By다라비 Views142
    Read More
  35. 홍매화2

    Date2015.02.17 By다라비 Views289
    Read More
  36. 홍매화(통도사)

    Date2015.02.17 By다라비 Views182
    Read More
  37. 반영

    Date2015.02.16 By충녕 Views118
    Read More
  38. 숨은얼굴 찾기

    Date2015.02.09 By한결 Views305
    Read More
  39. 오름따라비

    Date2015.02.09 By한결 Views163
    Read More
  40. 사랑하고싶어요.

    Date2015.02.08 By충녕 Views165
    Read More
  41. 일몰

    Date2015.02.08 By한결 Views170
    Read More
  42. No Image

    누가 내말하니?

    Date2015.02.07 ByMel Views85
    Read More
  43. No Image

    눈빙수는 공짜니까 같이먹자

    Date2015.02.07 ByMel Views191
    Read More
  44. No Image

    가자 구들장 뜨거운 집으로

    Date2015.02.07 ByMel Views163
    Read More
  45. 따라비 바라기

    Date2015.02.07 ByMel Views98
    Read More
  46. No Image

    아침 바람 즐기기

    Date2015.02.07 ByMel Views77
    Read More
  47. No Image

    행복한 징조

    Date2015.02.07 ByMel Views70
    Read More
  48. No Image

    아침 기지게 하니 숨지 못한 보름달 찾았네

    Date2015.02.07 ByMel Views168
    Read More
  49. 혼자놀기

    Date2015.02.03 By예촌꿈 Views150
    Read More
  50. 바람불고 몹시 추운날..섹시한 그녀들

    Date2015.02.03 By예촌꿈 Views433
    Read More
  51. 마음에 드는 사진 한 장

    Date2015.02.02 By한결 Views235
    Read More
  52. 오늘의 날씨

    Date2015.02.02 By한결 Views376
    Read More
  53. 감사의 탑 쌓기

    Date2015.02.02 By한결 Views124
    Read More
  54. No Image

    샛보름 불민 날 우친다

    Date2015.01.31 ByMel Views315
    Read More
  55. No Image

    내마음도 널고

    Date2015.01.31 ByMel Views103
    Read More
  56. No Image

    따뜻한 차 한잔 하고 가세요

    Date2015.01.31 ByMel Views134
    Read More
  57. 음...이 표정은 무슨 말을 하고 싶어하는 걸까요?^___^

    Date2015.01.29 By충녕 Views183
    Read More
  58. 할머니의 냄비

    Date2015.01.29 By한결 Views184
    Read More
  59. 일몰...

    Date2015.01.28 By충녕 Views115
    Read More
  60. 신창풍자해안의 일몰

    Date2015.01.28 By다라비 Views185
    Read More
  61. 그대가 그린 그림

    Date2015.01.28 By다라비 Views118
    Read More
  62. 차귀도의 일몰

    Date2015.01.20 By다라비 Views164
    Read More
  63. 천상에서 지상으로

    Date2015.01.17 By다라비 Views115
    Read More
  64. 시간의 무덤

    Date2015.01.17 By다라비 Views131
    Read More
  65. 마음빛그리미 사진동아리 회원모집합니다.^^

    Date2015.01.16 By충녕 Views1070
    Read More
  66. 제주 어느 해안마을의 밤

    Date2015.01.12 By다라비 Views182
    Read More
  67. 거미 (어느 올레길에서)

    Date2015.01.12 By다라비 Views154
    Read More
  68. 빛이 보인다. (제주돌문화공원)

    Date2015.01.08 By다라비 Views220
    Read More
  69. 함덕해안에 해가 내리면.....

    Date2015.01.08 By다라비 Views223
    Read More
  70. 제주의 일몰 (따라비오름)

    Date2015.01.05 By다라비 Views461
    Read More
  71. 제주의 일출

    Date2015.01.05 By다라비 Views154
    Read More
  72. 희망얼굴

    Date2015.01.03 By한결 Views216
    Read More
  73. 20141231 - 위미 바당 일몰

    Date2015.01.03 By한결 Views331
    Read More
  74.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Date2014.12.31 By다라비 Views156
    Read More
  75. 프레임 그리고 시간들 (두모악)

    Date2014.12.31 By다라비 Views124
    Read More
  76. 누군가는 틀어야 물이 나온다.

    Date2014.12.31 By다라비 Views128
    Read More
  77. 광치기 해변의 일몰

    Date2014.12.30 By다라비 Views540
    Read More
  78. 제주 가는 날 새벽 (장흥)

    Date2014.12.29 By다라비 Views115
    Read More
  79. 아이야! 세상은 말야~~ 너가 보는 바다보다 엄청 넓고 깊단다.

    Date2014.12.29 By다라비 Views166
    Read More
  80. 어떤 설레임

    Date2014.12.27 By다라비 Views187
    Read More
  81. 어떤 맘일까?

    Date2014.12.27 By다라비 Views255
    Read More
  82. 올레 1코스를 걷다가.....

    Date2014.12.26 By다라비 Views158
    Read More
  83. 알오름에서....(올레 1코스)

    Date2014.12.26 By다라비 Views139
    Read More
  84. Marry Christmas !

    Date2014.12.24 By다라비 Views263
    Read More
  85. 위미 앞바당

    Date2014.12.24 By충녕 Views407
    Read More
  86. 담음 2

    Date2014.12.23 By다라비 Views198
    Read More
  87. 쌓인 것은 돌이지만.....

    Date2014.12.23 By다라비 Views211
    Read More
  88. 담음 (제주돌문화공원)

    Date2014.12.22 By다라비 Views362
    Read More
  89. 500장군

    Date2014.12.22 By다라비 Views275
    Read More
  90. 수크령 피어난 들판 (제주돌문화공원)

    Date2014.12.20 By다라비 Views379
    Read More
  91. 함덕이 바라다 보이는 언덕

    Date2014.12.20 By다라비 Views181
    Read More
  92. 마음빛그리미에서 담은 일몰

    Date2014.12.19 By소산 Views284
    Read More
  93. 안녕하세요!

    Date2014.12.19 By다라비 Views241
    Read More
  94. 그렇게 날아보는 거야.......

    Date2014.12.19 By다라비 Views219
    Read More
  95. 그 마을에 해가 떠오릅니다.

    Date2014.12.16 By다라비 Views210
    Read More
  96. 을미년 봄에 필 유채꽃을 기다리며

    Date2014.12.15 By행복여왕 Views299
    Read More
  97. 12.14(일) 마음빛그리미 갤러리 나들이

    Date2014.12.14 By행복여왕 Views253
    Read More
  98. 서우봉 해변의 일출

    Date2014.12.12 By다라비 Views272
    Read More
  99. 서우봉해변의 새벽

    Date2014.12.11 By다라비 Views233
    Read More
  100. 동백 한창^^

    Date2014.12.10 By충녕 Views101
    Read More
  101. 찰나의 순간

    Date2014.12.09 By충녕 Views250
    Read More
  102. 일몰

    Date2014.12.07 By한결 Views214
    Read More
  103. 특별한 사진 - 사랑

    Date2014.12.02 By한결 Views262
    Read More
  104. 사랑 발자취...

    Date2014.11.27 By충녕 Views15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XE1.8.13 Layout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