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209 추천 수 0 댓글 11

지금까지 수많은 합격 소식을 전해드렸지만, 오늘 전해드릴 소식은 조금 특별합니다.

 

내일학교 1기 졸업생이자 '하늘새싹자람터' 시절부터 '전인학교', '내일학교'로 이어지는 내일교육의 최전선에서 말 그대로 새로운 길을 개척해온 하늘마음 민진하가 아이비리그의 명문 '컬럼비아 대학교'의 College of General Studies, 줄여서 GS라고 부르는 과정에 합격을 했답니다!

 

 

 

 

photo_2015-05-26_13-53-38.jpg

 

 

▲ 컬럼비아 대학의 상징인 Low Memorial Library와 Alma Mater 상

 

 


컬럼비아.jpg

 

컬럼비아의 GS 과정은 'nontraditional students', 즉 '비전형적 학생'을 위한 매우 특별한 코스로, 일반적으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곧바로 대학에 입학하는 것이 아니라 남다른 삶의 경험을 가진 학생들만이 지원할 수 있는 과정입니다. GS에는 세계적 수준의 예술가, 올림픽 국가대표 선수, 월가의 투자전문가, 창업자, 제대한 군인, 베스트셀러 작가 등 사회적으로 나름의 저명한 커리어를 쌓은 사람들이 합격하기로 유명한데요, 요구하는 학업적 성취도도 매우 높아, 입학생의 평균 GPA가 3.9에 달한답니다. 뿐만아니라 학사과정에서도 학생들에 매우 수준높은 성취를 요구하기 때문에, 컬럼비아 GS 과정의 졸업생들은 70%가 일반 석사과정이나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의학전문대학원(메디컬 스쿨), 경영학석사(MBA)에 진학한다고 합니다. 아이비리그, 스탠퍼드, UC 버클리의 대학원에서 이들에게 입학허가를 내주는 것은 물론, 골드만 삭스, 모건 스탠리, 메릴린치 등 월가의 내로라하는 기업에서 헤드헌터를 보내기로 유명할 정도입니다.

 

컬럼비아에서 보내온 합격 축하 메일의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School of General Studies 에 합격한 것을 축하합니다. 학생관리처의 지도 교수는 당신이 컬럼비아 대학교에서 학사 학위를 취득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을 지원할 것입니다. 또란 우리는 컬럼비아의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에서 당신을 곧 만나게 될 것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학생관리처는 컬럼비아의 학생 개개인에게 세계적 수준의 학문적 지원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지원의 일환으로 모든 GS 학생들은 컬럼비아에서의 첫학기에 무학점, 무료로 제공되는 GEST F0005 University Studies 강좌를 수강하게 됩니다. 이 강좌는 신입생들에게 확장된 오리엔테이션을 제공하면서 여러분이 이전에 다녔던 직장 혹은 여타의 학교에서 아이비 리그 대학의 엄격한 교육적 환경으로의 원활한 적응을 도와주게 될 것입니다.

 

학장 Peter J. Awn과 입학사정위원회를 대신하여, 컬럼비아 대학교의 School of General Studies(GS) 의 2015년 가을학기 합격을 축하드립니다. 컬럼비아 대학의 교직원들은 비전형(nontraditional)적 과정을 통해 고등교육의 기회를 원하는 재능있는 지원자들에게 전통적인 자유교양 교육(liberal arts education)을 제공해야 한다는 사실을 65년 이상의 역사 속에서 인식하여 왔습니다. 우리의 이 편지가 당신의 교육적 도전과 성취의 여정 속에서 중요한 이정표가 되기를 바랍니다.

 

GS는 비전형적 학생들을 위해 특별히 설립된, 미국 최고 수준의 자유교양대학입니다. GS의 학생으로서 전체 컬럼비아의 학부생 8,000명 중 당신은 1,800명의 학생으로 이루어진 GS 커뮤니티에 참여하게 됩니다. 아이비 리그 대학중 컬럼비아는 전형적인 방식으로 교육받은 학생들과 비전형적 학생들이 함께 어우러져 교육을 받는 유일한 장소입니다. 이것이 컬럼비아의 학부 교육을 차별화시켜주는 중요한 요소이며, 그것은 GS의 존재로 인해 가능한 것입니다. GS에서 당신은 세계적 수준의 연구대학의 장점과 소수 정예의 자유교양대학이 가진 장점을 두루 취할 수 있습니다.

 

학장부터 지도교수까지, GS의 교직원들은 당신의 학문적 성공을 위하여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는 비전형적 학생들이 전형적 학생들과는 다른 도움을 필요로 한다는 것을 알고 있으며, 우리는 당신의 성공을 돕기 위해 학문적인 영역 뿐만 아니라 다른 영역에서도 지원을 하고 있습니다. Academic Planning Session을 시작하면서 당신은 엄격한 학사일정을 시작하게 될 것이며, 이 과정을 통해 당신은 학사 학위 취득 및 성공적인 대학원 진학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며, 전 세계적인 동문회 네트워크의 구성원이 될 것입니다.

 

 

컬럼비아 대학교의 교직원을 대신하여 다시한번 당신의 합격을 축하드리며 컬럼비아 대학에서 학업을 시작하는 당신의 성공을 기원합니다.

 

 

photo_2015-05-26_13-53-34.jpg

 

 

내일칼리지 학생들은 어학원 >> 커뮤니티 칼리지 >> 4년제 대학 편입의 코스를 밟으면서 주로 UC 계열의 캘리포니아 주립대학에 편입 지원을 했는데요. 이는 SAT(미국의 수능에 해당하는 학업능력 평가시험)를 보지 않아도 커뮤니티 칼리지의 성적과 기타 활동 내역, 에세이를 통해 심사를 하기 때문이었지요. 하지만 아이비리그 대학을 포함한 대부분의 사립대학들은 SAT 점수를 요구했고, '입시를 위한 공부'보다는 커뮤니티 칼리지에서 자연스럽게 학업 성취를 쌓으며 진학하길 원했던 내일학생들은 사립대학에는 거의 지원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컬럼비아의 GS과정은 nontraditional students(비전형적 학생)를 대상으로 하고 있기에 SAT 점수를 요구하지 않았고, 또 스스로의 삶이 'nontraditional' 하다고 느꼈던 하늘마음은 컬럼비아에 지원을 하였는데 합격이 된 것이지요! 

 

 

 

 

 

 

photo_2015-05-26_13-53-45.jpg

 

 

 

 

입시를 위해 자신의 삶을 포기하고 문제풀이에 특화된 뇌를 만드는 비정상적인 입시 위주의 교육을 받지 않고도, 내일학교에서 진행했던 말 그대로의 '비전형적' 교육과정을 거친 내일학생이 세계 유수의 대학들에 잇달아 합격했다는 것은 그 자체로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만약 하늘마음이 혼자서 입시준비를 하고 SAT를 보아 합격했다면 그것은 한 개인의 성취에 불과할 것입니다. 그러나 하늘마음은 내일학교, 그리고 내일칼리지로 이어지는 내일교육의 기치를 꾸준히 이어가면서 스스로를 온전히 드러낸 전형에서 합격했지요. 그렇기에 이것은 한 개인의 성취라기보다는 내일교육이 추구했던 가치를 증명해주는 하나의 사건이라 할 수 있습니다.

 

 

photo_2015-05-26_13-53-27.jpg

 

 

 

 

칼리지 합격일람.jpg

 

▲ 내일칼리지 학생들이 합격 통보를 받은 대학들의 일람. 이중 실리콘밸리 한복판에 자리잡은 IT 명문 San Jose State University에 붙은 '큰강'님은 딱 한 대학만 소신지원했답니다. 

 

 

 

 

 

 

 

 

 

 

 

 

 

 

 

  • 한빛 2015.05.22 12:48
    네...이는 내일교육의 승리라고 할수 있겠습니다. 하늘 마음님, 축하드립니다.^&^
    앞으로 더 눈부신 활약이 기대가 됩니다.^^
  • 혜원 2015.05.23 07:00
    우리 멋진 내일컬리지 졸업생들입니다. 모두 축하해요!
  • 자람지도선생님 2015.05.23 15:43
    [소회] 컬럼비아 합격 소식은, 'UC 버클리' 합격소식과는 남다른 기쁨을 가져다 주었다. 사실 버클리 보다 2배는 더 기분이 좋았다. 그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컬럼비아는 Nontraditional (비정형 학생전형) 편입 과정을 선택하였고, 이 선발 과정은 학생의 성적보다, 이 학생이 어떻게 성장하고 살아 왔으며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를 중점적으로 보는 <인간가치 평가>과정이다.

    진하는 이 과정에 지원 하면서 장학생을 목표로 지원하였기 때문에 반드시 합격하여야 한다는 (성적보다는 에세이와 기타 자료를 더 중시) 압박이 심했고,
    합격을 목적으로한 초기 에세이는 정말이지 마음에 들지 않았다. 결국 에세이 작성 방향을 토론하는 과정에서 자기자신을 자신있게 드러내보이지 못하는 하마 민진하에게 나는 화를 터트렸고, "이 따위로 (합격을 위해)눈치나 보는 에세이나 끄적거릴거면(이런 모습을 볼려고 지금까지 가르친게 아냐!!!) 당장 내일 비행기 타고 돌아와 .. 빈 말아냐.. 당장 돌아 와" 고래고래 소리치고 화상대화를 끊었다. 눈물을 달구똥처럼 흘리던 진하는 컬럼비아 합격에 대한 마음을 비우고, 자기자신을 고스란히 드러내는 에세이를 며칠에 걸쳐 다시 작성하였고, 이 에세이는.. 정말로 당장 돌아오게 하려고 했던 내 마음을 움직였다... "그래 말야.... 이렇게 자신을 자신있게 드러낼 수 있는데 말이지... Ok... 이 에세이로 컬럼비아에 선발되지 않으면 그 학교는 정말 사람 볼 줄 아는 눈이 없는거다.. 이걸로 가자"

    나는 진하의 에세이에 대하여 자신하였고.. 성적이 아닌 인간 그자체를 보는 것이라면 반드시 합격할 것이라는 확신을 지니고 있었다. 그래서 사실 버클리 합격도 기뻤지만, 버클리는 공부 성적이 70% 에세이가 20~30% 정도 된다고 보았기에.. 내심 컬럼비아를 기다리고 있었다. 컬럼비아는 정말로 맨몸(알몸)으로 살아온 (교육 받은) 과정과 현재 지닌 비젼만으로 승부를 걸어야 했기 때문이다.

    오늘 학생들 수업시간에 (버클리 때도 아침 수업시간이었다) 날라온 화상대화 컬럼비아 합격소식은, 오직 내일학교서 성장한 실력으로 (치열한 경쟁을 뚫고) 합격하였다는 점에서 나에게 더욱 큰 기쁨을 안겨 주었다.

    이것은 지금까지의 내일학교 커리쿨럼과 수업이 전세계.최고의 명문대학들에서 잇달아 선발될 수 있는 뛰어난 과정이라는.것을 입증 받은 것이라는 점에서도 나의 오랜 또 하나의 승부가 승리로 귀결 된 것처럼 여겨졌다.

    컬럼비아 대학교 합격은 민진하의 성장기가 그들에게 고스란히 어필되어 수많은 경쟁자를 뚫고 합격 한것이다.

    그래서 나는 지금도 더욱 기쁘다.
  • 자람지도선생님 2015.05.23 15:48
    [비하인드 스토리] 사실 컬럼비아 원서 제출 조건에는 토플 660점 이상을 요구하는 조건(677이 만점, 이건 뭐 왠만한 영어실력으로는 쳐다보지도 마라?)이 있었고, 컬럼비아 응시용 토플시험을 다시 봐야 했던 진하는 당일 몸살로 인해 그 조건을 채우질 못했습니다. 모자라는 토풀성적을 컬럼비아에 보내면서 진하는 한통의 메일을 다시 보냈지요. "이미 나는 우수한 학점을 받을만큼 영어를 잘한다. 그러나 토풀시험때는 몸이 아팠다. 학교에서 정 검증을 원한다면 학교입학해서 원하는 영어검증에 언제든 임할 수 있다".

    대략 이런 내용의 메일을 보냈고 다행히 그 주장이 받아 들여 졌습니다, 그 이후에도 교수추천서가 제때 도착하질 못해 ..정작 서류 미비로 떨어지는게 아닌가 애를 태웠는데.. 정말 다행스럽게, 추천교수가 다시 작성해 준 추천서를 초특급 당일바리 (엄청비싼 우편) 특송으로 보내 마감전에 도착할 수 있었답니다.

    정말 믾은 우여곡절이 있었지요..

    절대 포기하지말라.. 오히려 설득해라...!!!
  • Hasa 2015.05.27 11:36
    우와.... 정말 신기하네요.. 정말 다행 입니다.
    그 한순간 이라도 놓쳤다면 콜럼비아 대학에 과연 붙었을지.
  • 하늘봄 2015.05.31 15:52
    끝까지 단념하지 않고 한 결과네요!!
  • 기쁜빛 2015.05.23 23:20
    하늘마음님 정말 축하하고요~ 우리에게 기쁜 소식을 전해주어서 참 고마워요~~ 그동안 참 애 많이 썼어요.^^
    그리고 내일학교 교육이 더욱 증명되고 인정받고 있는 것 같아 정말 기쁩니다.
  • 하늘마음 2015.05.28 15:27
    내일학교시절 부터 내일칼리지..저희가 미국에서 와서 지금까지 계속 응원해주시고 많은 도움을 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이 글에 쓰여 있는 것처럼 콜롬비아에 붙은 것이 더욱 기쁜 이유는 그 학교가 단순히 제 성적이나 활동에만 관심을 갖은 것이 아닌 정말 제 자신이 누구인가, 무슨 삶을 살아왔고 앞으로 무엇을 하고자 하는지에 더욱 초점을 두어 뽑았다는 것이었습니다. 그것이 제가 받아왔던 교욱과 그로인해 길러진 가치관과 행동을 증명, 인정해 주는 것 같았기 때문이죠.. 앞으로도 더욱 자랑스러운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 사랑숲 2015.06.01 10:30
    이번 콜롬지아 대학 합격 소식은 남달랐습니다. 물론 버클리도 그렇지만 더욱 내일학교의 교육이나 철학에 대한 검증을 받은 것 같아 아주 좋았고, 내일컬리지분들과 내일학교, 내일교육이 자랑스러웠습니다
  • 좋은세상 2015.06.01 13:47
    축하드립니다.
  • 자자자 2016.02.05 00:22

    합격수기 정말 잘 봤습니다!

    본문중에 에세이를 꼭 보고싶은데 권한이 없답니다ㅜㅜ
    볼 수 있게끔 해주시면 안될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내일학교 부설 위토피아 수목원을 함께 조성해갈 '가드너'를 모집합니다. file 보련 2017.07.08 94
공지 [공지] 내일학교에서 함께 정원-수목원을 가꾸어갈 "가드닝 총괄매니저"를 모십니다! file 보련 2017.06.01 3246
» 내일학교 1기 졸업생 민진하 컬럼비아 대학교 합격! 11 file 내일학교 2015.05.21 2209
공지 내일학교 1기 졸업생 민진하, 김학우 U.C. 버클리 합격! 7 file 내일학교 2015.04.25 2271
163 학년별 정원을 알고 싶어요 1 secret 너의천사 2018.11.14 1
162 입학문의 합니다. 1 secret 초원 2018.09.04 9
161 보통 몇 학년 때 입학하나요? 1 너의천사 2018.08.24 104
160 정원가꾸기 수업 1 예채리니 2018.08.07 77
159 2학기 입학문의드려요 1 secret 돌고래 2018.07.16 6
158 2학기입학 1 secret 손네 2018.07.01 5
157 ID 문의드립니다 secret 미라클 2018.05.23 3
156 문의드립니다 secret hj 2018.04.12 12
155 학비 1 어개골 2018.03.10 388
154 학비 문의 드립니다. 1 예채리니 2018.02.13 310
153 입학문의드립니다 1 secret 이샘 2018.02.09 7
152 문의드려요. 1 secret 앙팡 2018.02.03 5
151 [공고] 내일학교에서 2018년도 학교 시설관리원 채용을 공고합니다. file 보련 2018.01.29 110
150 [공고] 내일학교에서 2018년도 자람도우미 채용을 공고합니다. file 보련 2018.01.26 159
149 고등 학비 문의 1 secret 주꾸 2018.01.16 7
148 문의드려요 1 secret 너의천사 2018.01.15 3
147 위토피아캠프 문의드립니다. 1 secret 상상키우기 2018.01.07 10
146 안녕하세요~ 1 secret 지호연호 2018.01.05 6
145 학비문의드립니다 1 secret 유니혀니 2018.01.03 5
144 무술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1 file 한별 2018.01.01 5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XE1.8.13 Layout1.1.5